피아노 삼매경

피아노 학원을 옮긴지 2달이 다 되어갑니다. 짧은 기간이지만 야마하 음악교실을 다닐때보다 훨씬 성장한 기분입니다. 레슨 받는 시간은 전보다 4~5배 늘었구요, 혼자 연습하는 시간도 2배는 늘은 것 같습니다. 역시나 공부나 일이나 음악이나… 정직한 노력이 가장 빠른 길이라는 걸 깨닫게 됩니다. 

평일은 하루도 빠짐없이 2시간을 피아노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책을 못 읽고 있지만…) 점심먹고 바로 사택에 가서 1시간 연습하고, 저녁먹고 학원에 가서 1시간+ 연습하거나 레슨을 받습니다. (새로산 삼익피아노의 건반이 무거워서 낮에 삼익피아노로 연습하고 밤에 학원에서 영창피아노로 레슨을 받으면 건반이 가벼워서 좋습니다.)
회사 저녁밥을 못 먹거나 팀회식에 빠지거나 혹은 늦는 일이 있더라도 절대 학원은 빠지지 않을 만큼 열심히 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선생님께서 열심히 가르쳐 주시는데, 그러한 열정과 정성이 계속되려면 저 역시 성실히 열심히 연습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꿈에 그리던 쇼팽… 그의 야상곡 2번… 처음에는 ‘내가 할 수 있을까?’ 라고 생각했었는데 결국 끝까지 진도가 나갔고, 잘 안되는 부분을 다듬는 중입니다. 6월에 있을 회사 동호회 연주회에서 이 곡을 연주해 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쇼팽 야상곡 2번은 강약의 대비가 생명이라고 흔히들 이야기 합니다. 어떤 부분은 강하고 격렬하게, 어떤 부분은 고요하고 감미롭게 연주해야 하는데, 그 세밀한 차이는 연주자의 해석에 따라 조금씩 다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낭만음악이기 때문에 루바토(연주자의 의도에 따라 곡의 속도를 자유롭게 조절)를 표현하는 것도 연주자마다 다를 것 입니다. 임동혁의 야상곡, 윤디리의 야상곡, 선생님이 가르쳐 주시는 야상곡이 다 다릅니다. 아직은 선생님께 배우는 중이라 선생님의 야상곡을 흉내내고 있긴 하지만… 혼자 연습할때는 저만의 감성으로 연주하려고 노력합니다.
어렸을 때는 그렇게도 재미없던 피아노가 어른이 되어서야 이렇게 재밌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나만의 감성으로 나만의 피아노를 치는 것이 주는 행복감… 좀 더 멋지고 아름다운 곡을 나만의 피아노로 연주하기 위해서 테크닉을 배워야 하는데, 어렸을때는 아무런 생각도 느낌도 없이 테크닉을 배우는 것에 치중했으니… 당연히 재미가 없었겠죠.
쇼팽 발라드 1번을 향해 오늘도 내일도 열심히…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1. 피아노…전 요즘 가끔씩 치면서 현상유지만 겨우 하고 있네요. ㅠㅠ;;
    야상곡을 다 떼셨다니 꽤나 실력이 느신 것 갈습니다. 저는 그 야상곡에서 항상 맨 마지막 트릴 꾸밈음에서 손가락이 꼬여서… ㅋㅋㅋ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