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최현우의 매직콘서트

하얀눈이 내리던 크리스마스 저녁에 최현우의 매직콘서트를 관람했습니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여 특별한 기억을 남기고 싶어, 어찌보면 생소한 장르의 공연을 예매해 두었습니다. 

장소는 마포아트센터… 이대 입구에 내려 한파를 뚫고 10분을 걸어 공연장에 도착했습니다. 눈 덕분에 길이 조금 미끄러웠지요. 여자친구한테 어떤 공연인지 비밀로 하고 공연장까지 대려갔는데… 마포아트센터에 도착하여 공연 현수막을 보는 순간… 예상과 달리… 아쉬워 하는 반응… 생소한 장르의 공연이니까 별로 재미 없어 보이는 모양입니다. 그러나 많은 블로그를 통해 괜찮은 공연이라는 것을 알고 예매했기 때문에, 저는 그 순간 실망하지 않았죠. 
한참을 기다려 드디어 공연 시작! 바로 몰입할 수 있도록 화려하게 시작되었습니다. 관객의 몰입과 참여를 유도하는 순서와 장치가 참 마음에 들더라구요. 자칫 지루해 질 수 있는, 마술과 마술 사이의 공백을 완벽하게 매우는 최연우씨의 재치와 입담도 훌륭했습니다. 올해 공연은 타로카드를 테마로 하여 마술과 이벤트를 조화롭게 구성하여 진행되었습니다.  
마술쇼가 아닌 마술 콘서트… 이 공연의 이름은 관객과 함께 웃고 울고 호흡하고 싶다는 최현우씨의 바램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단순히 미녀를 자르고, 토끼가 나타나는 마술을 보여주는 공연이 아닌, 웃음과 감동과 눈물을 주는 재미있고 따뜻한 공연이였습니다. 물론 여자친구도 공연에 만족해 했구요. 마술을 직접본적이 한번도 없으신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네요.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