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 Race

오늘은 상암동 월드컵 공원에서 열린 NB Race에 참가하였습니다. 여자친구와 함께!

7시 30분쯤 일찌감치 도착하여 공원을 둘러보는 등 여유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8시 30분 정도가 되자 어디선가 흘러나오는 노래 인천대공원! 그 노래가 울려퍼지자마자 무대 근처로 정신없이 달려갔습니다. 놀랍게도 유세윤이 사회자더군요. 재치있고 짖꿏은 입담으로 재밌게 진행을 해주셨습니다. 그리고 더욱 더 놀라운 사실은 레이스 후 축하공연에서 데이브레이크, 10cm, 이적, UV가 노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보통은 도착하자마자 집에 가곤 했는데 오늘은 여자친구도 함께고 좋아하는 가수들의 무대가 기다리고 있어, 달린 후에 공연을 즐기기로 하였습니다.

두산 베어스 치어리더와 함께 스트레칭을 한 후, 9시 경에 도전런, 팀런 그룹이 출발하였고 우리가 속한 드림런, 미팅런 그룹은 9시 20분 경에 출발하였습니다. 5km까지는 지난번 11번가 마라톤의 악몽을 완전히 떨쳐버릴 수 있을 정도로 무난히 잘 뛰었습니다. 좋은 기록은 아니였으나 1시간 안에는 들어올 수 있는 페이스였습니다.

뛰면서 2명의 아이를 태운 유모차를 밀면서 뛰고 있는 션을 만났습니다.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혼자 뛰는 것도 이렇게 힘이든데, 유모차를 밀면서 뛰면 얼마나 힘들까요? 멋진 가장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혼자 뛰기도 힘에 부치는 스스로의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유모차를 밀고 뛰었던 그는 우리보다 좋은 기록으로 완주하였습니다.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는 좀 더 강한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하프마라톤 완주 경험이 있는 여자친구가 컨디션이 안좋아서 일부 구간은 손을 잡고 걸었습니다. 그래서 기록은 1시간 5분으로 좋진 않았지만,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한 것만으로도, 처음으로 10km 코스를 함께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럽고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달리기는 조금 아쉽게 되었지만, 레이스 후 공연은 우리의 아쉬움을 충분히 달래주었습니다. 10cm의 노래는 정말 매력적이었고 특히 “아메리카노”는 모든 사람들이 신나게 따라부르며 즐겼습니다. 그리고 나온 이적은 분위기 종결자! 이적 다음에 나온 UV의 존재감이 다소 묻힌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 “왼손잡이”는 10km를 완주한 피곤함을 완전히 잊고 미친듯이 날뛰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오전 11시에 땡볕 아래서 콘서트장에 온 기분을 만끽하였습니다.

오늘 NB Race는 여러가지로 훌륭했습니다. 옷부터 품질이 좋아 보였고, 신선한 과일 도시락을 포함한 간식도 다른 대회의 그것에 비해 퀄리티가 상당히 높았습니다. 그리고 최고의 공연팀, 공연 중 편히 기댈 수 있도록 종이로 만들어진 등 받침대까지 제공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단 돈 2만원의 참가비로 가능했다는 것이 놀라울 정도로 만족스러웠습니다.

혼자 하는 마라톤에 비해, 여자친구와 함께한 이번 마라톤은 정말 즐거웠습니다. 함께 축제를 다녀온 기분입니다.

기록이 다소 아쉽지만 올해안으로 함께 1시간 이내로 완주할 수있다고 믿습니다!

 

대화에 참여

댓글 1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