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크래프트웍스

이태원에 위치한 크래프트웍스는 홈브루잉 맥주로 유명한 식당입니다. 회사 동료의 소개로 언젠가는 가봐야지 하고 벼르다가 드디어 지난 주말에 다녀왔습니다.

2013-06-30 17.23.05

찾아가기가 녹녹치 않은 편입니다. 녹사평역에서도 한참을 걸어야하고 벽에 붙은 간판을 보고 건물 사이로 들어가야 입구를 찾을 수 있습니다.

2013-06-30 17.24.38

안으로 들어서니 자리가 없어서 줄을 서야했습니다. 설마설마 했는데 종업원은 영어로만 서빙하더군요. 15~2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다리면서 입구에 전시된 티셔츠를 구경했습니다.

2013-06-30 17.24.05

이 곳에서 판매하는 맥주는 한국의 산 이름과 각자의 문양을 가지고 있는데 맥주컵과 티셔츠에도 새겨져 있었습니다. 15분 정도의 기다림 끝에 드디어 입장!

2013-06-30 17.39.15

음식 메뉴도 영어,

2013-06-30 17.47.49

맥주 메뉴도 영어입니다. 물론 주문도 영어로 해야하지만 직원이 아이폰앱으로 주문을 넣으면서 화면으로 확인해주기 때문에 영어를 잘못해도 큰 어려움은 없습니다.

2013-06-30 17.50.17

왼쪽에 남산 필스너는 시원한 맛에 마시는 라거 맥주입니다.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스타일이고 제 입맛에 가장 잘 맞았습니다. 오른쪽 지리산 IPA는 굉장히 풍미가 강한데 아무데서나 맛볼 수 있는 맥주가 아니므로 꼭 도전해 보시길 추천합니다.

2013-06-30 18.12.10

금강산 맥주는 글쎄요, 누군가의 후기에서 읽었던것처럼 맥콜 맛이 납니다. 사실 백두산, 한라산 맥주를 마시고 싶었는데 일요일 밤에가서 그런지 다 팔리고 없었습니다. 다음을 기약하며, 몇몇 맥주를 미지의 영역으로 남겨두는 것도 나쁘진 않다는 생각으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2013-06-30 18.13.23

안주도 독특하고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특히 기름지지 않고 카레맛이 나는 감자튀김이 정말 맛있더군요.

2013-06-30 18.49.28

가격도 이만하면 무난합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엔 녹사평역, 이태원역, 한강진역을 지나 순천향대학병원 버스정류장까지 걸어왔는데 이태원의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들더군요. 평소에 접할 수 없는 문화, 음식, 공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일상이 지루해 새로운 자극이 필요할때 한번씩 찾아오면 기분전환이 될 것 같은 장소로 이태원을 기억하게 될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