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드라이브

차를 산 설레임 때문인지 몰라도, 요즘에는 피곤해도 새벽에 눈을 뜨는 편인데, 일요일인 오늘도 예외는 아니었다. BMW 320i M Sport를 출고 받았지만, 아직 틴팅도 못했고, 블랙박스도 설치 전이라 운행을 하지 않고 있는데, 한가한 일요일 아침 도로라면 괜찮을 것 같아서 차를 몰고 길을 나섰다.

출고 날에는 거의 고속도로만 조심히 운전해서 차의 특성을 느끼기 어려웠는데, 오늘은 한가한 국도를 달리며 차의 특성을 조금은 맛볼 수 있었다.

1,350rpm부터 터지는 최대 토크 덕분에 평소 크루즈가 힘들어했던 오르막길을 평지처럼 달리는 등 확실히 출력이 좋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편평비가 낮은 런플랫 타이어에 스포츠 서스팬션의 영향으로 노면이 고르지 못한 구간에서는 차가 통통 튀었다. 단단한 세팅을 좋아해서 혼자탈 때는 좋을 것 같은데, 누군가를 태울 때는 조금 신경이 쓰일 것 같다. 크루즈를 탈 때 가장 아쉬운 것이 미션이었는데, 느끼기 힘들 정도로 빠르고 부드러운 변속은 감동을 주었다.

네비게이션으로 목적지를 설정하고 처음 주행해 보았는데, HUD에 경로가 표시되니 정말 편리했다. 메뉴얼에 따르면 2,000km까지는 4,500rpm 이하, 160km/h 이하로만 주행하라고 하니 주행에서 즐거움을 누리는데는 한계가 있지만, 아직까지는 크루즈에 없던 편의사항을 누리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