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둘째 날

둘째 날 아침엔 원형 테이블에 앉아 음악을 들으며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고 코세라 머신러닝 강의를 들었다. 하필 이번주에 강의 내용이 많은 편이라 휴가라고 마냥 미루고 있을 수가 없다.

아점을 해결하기 위해 숙소 근처 브런치 가게 페이퍼보이에 다녀왔다.

우리동네에는 왜 이런 가게가 없을까 아쉬워 하면서, 오픈된 주방에서 정갈히 준비된 음식을 커피와 함께 즐겼다.

배를 채웠으니 이제는 움직일 차례. 우산을 들고 남산 둘레길을 산책했다. 모두들 바쁘게 한 주를 시작할 시간에 도심 속 자연을 만끽하며 산책을 즐기니 휴(나무에 기대어 쉬고 있는 사람)식을 제대로 취하고 있는듯 했다.

지름길을 이용해 숙소로 복귀 후 다시 책을 읽거나 강의를 들었다. 중간에 졸리면 낮잠도 잤다.

그러다 배가 고파져 다시 길을 나섰다.

베트남 음식점 띤띤도 보고,

가보지 않은 거리에서 신기한 건물도 보았다.

돌아오는 길에 치즈어랏에 들러 배를 채우겠다는 최초의 목적을 달성했다. 예정에 없던 맥주까지 포함해서.

다시 숙소로 돌아와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었다. 자유를 원하는 존재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하면서 책을 읽다가

다시 배가 고파져 길을 나섰다. 나는 을밀대 평양냉면을 먹고 싶었지만 아내의 바램대로 숙소 근처 장진우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테이블이 하나밖에 없는 식당이어서 다른 일행들과 겸상을 해야했다. 조금 어색했지만 나쁘지 않았다. 프랑스 가정식 메뉴가 매일 바뀌는데, 바질과 새우로 만든 그라탕이 특히 맛있었다. 가게 분위기도 좋고 낯선 음식을 접할 수 있어서 다음에 또 방문하고 싶다.

배를 채웠으니 다시 움직일 차례. 인터넷으로만 보았던 서울로 7017에 다녀왔다.

언젠가 다시 서울에 산다면 역시 강북에 사는게 좋겠다는 엉뚱한 생각을 하면서 서울로를 걸었다.

돌아오는 길에 해방촌 신흥시장에 들렀다. 할아버지, 할머니의 신발가게가 있던 시장은 이제 생명력을 완전히 잃은 듯 했다. 그래서 쓸쓸한 기분을 피할 수 없었다. 어린시절의 기억은 시장의 활기를 고스란히 품고 있기 때문에. 젋은 친구들이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몇몇 가게들이 눈에 들어왔지만, 너무 시장이 낙후되어 있어 경리단길처럼 활성화 되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시 버스를 타고 마지막 행선지로 찾은 곳은 남산케미스트리. 극도로 어두운 인테리어가 인상적이었다. 다양한 맥주를 선택할 수 있고 가격도 합리적이어서 가볍게 맥주 한 잔하기에 좋은 곳이다.

1박 2일을 꽉 채운 시점에서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 아쉽기도하고 한편으론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여행 일정은 3박 4일이 딱 적당하다는 생각을 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