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셀프세차

먼지와 눈과 염화칼슘으로 엉망이 되어 손잡이 마저 더러워진채로 타고다니다가 큰 맘먹고 셀프세차를 했다.

소중한 새차를 재주없는 손으로 셀프세차하는 것이 영 불안해서 지금까지 업체에 맡기곤 했는데, 내가 원하는 시간에 세차를 하기 어렵다는 점이 늘 불편했다. 게다가 잘 하는 업체는 비싸고, 저렴한 곳에 맡기자니 기스가 날 것 같고…

기스를 내더라도 내 손으로 내자는 심정으로 오래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유워시 분당용인센터에 다녀왔다.

스노우폼과 캉가루 물왁스를 이용해 1시간 안에 끝냈는데, 결과물은 (기대치가 낮아서 그런지) 매우 만족스러웠다.

별다른 노하우 없이 거침없이 했으니 알게 모르게 기스가 많이 났을 것이다. 그러나 차의 본질은 달리고 돌고 서는 것을 잘 하는 것.

아무튼 스스로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기분좋은 일이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