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독서목록

12월 중순부터 육아휴직에 들어가면서 독서량을 급격히 늘린 덕분에, 올해는 겨우겨우 21권을 읽어냈다.

책은 우리안에 꽁꽁 얼어붙은 바다를 깨는 도끼여야 한다.

카프카

아쉽게도 올해에는 기존의 생각을 깨주는 책을 읽진 못하였지만, 가장 영향을 많이 준 책을 선택한다면 <나는 일을 하는가?>이다. 가장 공감이 많이 되었고 후배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은 <열정의 배신>이다. 이 두 책은 일을 할 때 어떤 마음가짐과 전략으로 임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나름의 답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휴직기간인 내년에는 100권쯤 읽을 수 있지 않을까? 굳이 100권 읽기를 목표라고 하지 않는 까닭은 100권을 읽었다는 실적보다, ‘책을 통해 얼마나 나은 사람이 되었는가’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년에는 읽기에 버거운, 나에게 도끼 같은 책들을 만나보려 한다.

  1. 걷는 남자, 하정우
  2. 비커밍
  3. 초격차
  4. 나는 아마존에서 미래를 다녔다
  5. 가자, 어디에도 없었던 방법으로
  6. 스노우캣의 내가 운전요정이다
  7. 스노우캣의 내가 운전을 한다
  8. 호밀밭의 파수꾼
  9. 곤마리 씨, 우리집 좀 정리해주세요
  10. 마을버스 세계를 가다
  11. 나는 둔감하게 살기로 했다
  1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13.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14. 여행의 이유
  15. 김밥 파는 CEO
  16.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
  17. 열정의 배신
  18. 배민다움
  19. 생각의 비밀
  20. 네이비씰 승리의 기술
  21. 천년의 질문 1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