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의 배신

이 책은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방법을 설명하는데, 흔히 들어온 이야기와 대척점에 서 있다.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열정을 따라서 직업을 선택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을 남다른 실력으로 잘해야 일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다.

조금 더 들어가보면,

  • 훌륭한 직업은 희소하고 가치가 있기 때문에, 훌륭한 직업을 갖기 위해선 희소하고 가치 있는 실력, 즉 ‘커리어 자산’이 필요하다.
  • ‘커리어 자산’을 쌓기 위해선 ‘의식적인 훈련’을 해야하고, 세상에 제공하는 가치에 집중하는 ‘장인 마인드셋’을 가져야 한다.
  • ‘자율성’은 ‘꿈의 직업을 만드는 묘약’이며, 이를 얻기 위해선 충분한 ‘커리어 자산’이 필요하다.
  • 뛰어난 커리어를 위해선 ‘사명감’이 뒷받침 되어야 하며, 전문성을 가지고 자신의 분야에서 최첨단에 도달해야 ‘사명감’을 발견할 수 있고, 구체적인 피드백을 얻을 수 있는 ‘작은 도전’을 반복해야 ‘사명감’을 실현할 수 있다.

회사를 다니기 시작한지 벌써 10년이 넘었는데, 직업에 대한 만족도는 최근에 가장 높은 것 같다. ‘남다른 방법으로 내가 맡은 일을 잘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과 실제로 잘 해냈을 때 얻을 수 있는 보람, 평판, 보상 등이 내 일을 사랑하게 만드는 요인인 것 같다. 이 행복을 지켜나가기 위해서는 꾸준한 ‘의식적인 훈련’이 필요한데 늘 부족한 것 같아서 걱정이 된다.

“아무도 제 조언을 귀담아 듣지 않더군요. 듣고 싶은 답이 아니었기 때문이겠죠. 그들이 원하는 건 좋은 에이전트를 구하는 법이나 멋진 대본을 쓰는 방법이겠지만… 저는 항상 이렇게 말합니다. ‘누구도 당신을 무시하지 못할 실력을 쌓아라’라고요.”

스티브 마틴

살면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일터에서 행복하려면, 남다른 실력을 유지해야 한다. 한편으로는 실력이 있어야 세상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기회의 폭도 넓어진다.

칼 뉴포트는 ‘분산 알고리즘’ 분야의 교수님 답게, 자신의 삶을 ‘최적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고, 그 과정에서 정리된 노하우를 <딥 워크>, <열정의 배신>으로 펴냈다. ‘어떻게 하면 일을 더 효율적으로 잘 할 수 있을까?’ 짧은 고민만 반복하던 나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 다음 읽을 책은 <디지털 미니멀리즘>. <딥 워크>의 연장선 상에서 읽어볼 수 있을 것 같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