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적응기 #1

3월 2일부터 보호자와 함께하는 3주의 적응 프로그램이 예정되어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계속 미뤄지다, 4월 6일부터 1주의 단축 적응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같은반 12명의 친구 중 8명이 참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 부부는 고민 끝에 가정보육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보내기로 했다. 아이가 어린이집을 무척 가고 싶어해서 오랫동안 기다려왔고,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가 진정된 후에 이미 적응한 친구들 틈에서 따로 적응하기가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삼성전자에서 운영하는 어린이집이어서 믿을 수 있다는 부분도 선택에 영향을 주었다.

아내의 복직부터 어린이집 등원까지 2주로 예정되어 있던 단독 육아 기간은 코로나19로 한 달 반이 넘어가면서, 뜻밖의 여정에 나도 꽤나 지쳐가고 있었다.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아이와 함께한 시간들을 통해 너무나 소중한 것을 얻었지만, 아이가 어린이집에 나가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램을 가졌음을 부인할 수 없다.

첫째 날 둘째 날은 1시간, 셋째 날은 2시간 어린이집에 함께 들어가 시간을 보냈다. 아이는 정말 좋아했다. 밝고 화사한 어린이집의 시설과 처음보는 장난감들, 친절한 선생님들이 아주 마음에 드는 눈치였다. 집으로 돌아오는 차에서도, 집에 돌아와서도 어린이집에 가고 싶다고 할 정도로…

넷째 날에는 혼자 들어가서 3시간을 보냈는데, 한 번도 울지 않고 잘 놀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기뻤다.

다섯 째 날에는 낮잠을 포함하여 6시간 30분의 일정이었는데, 어린이집에서 연락이 왔다. 선생님은 아이가 소리를 지르며 우는데 집에서도 같은 행동을 보이는지 어떻게 달래주면 좋은지 문의하셨다. 유희실에서 뛰어다니는 친구와 부딛힐 뻔했는데, 아이에겐 그런 자극이 처음이라 많이 무서웠던 것 같다.

점심시간이 끝날 무렵 다시 전화가 왔는데, 선생님은 아이가 아빠 보고 싶다고, 집에 가고 싶다고 계속 울어서 오늘은 귀가하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 마스크 챙기는 것도 잊을 정도로 급히 어린이집으로 가서 아이를 데려왔다. 이제 시작이니까 아무래도 괜찮다고 생각했고 아이에게도 괜찮다고 다독여줬다. 아이를 안고 어린이집을 나오면서, 울면서 아빠를 찾았다는 말이 떠올라 가슴이 먹먹해졌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