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적응기 #3

넷째 주 월요일엔 또 결석을 했다. 아이는 울고불고 발버둥치며 어린이집에 가기를 완강히 거부하였다. 아빠도 회사에 가야해서 어쩔 수 없다는 거짓말도 전혀 통하지 않았다. 이러다 아이가 잘못되는 게 아닌가 싶은 지점에서 나는 또 다시 두 손을 들었다.

다음날부터는 엄마와 같이 등원하기로 했다. 역시 처음엔 가고 싶어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평소대비 무난히 어린이집에 보낼 수 있었다. 엄마의 출근이 늦어진만큼 퇴근도 늦어지다보니, 평소와 다르게 아빠와 저녁식사를 먹던 중 짜증을 내며 먹지 않겠다고 버텼다.

엄마와 같이 등원하는 둘째 날 아이는 심하게 울며 버텼다. 일이 바쁜 아내의 출근길이 겹쳐 있는 상황이라 우는 아이를 강제 연행하여 어린이집에 맡겼는데, 처음으로 우는 모습으로 어린이집에 들어가게 되어 나와 아내의 마음을 무겁게 했다. 그러나 하원할 때는 언제나처럼 즐거워보였고 어린이집에서 재미있었다고 말해주었다.

그 뒤로 다행스럽게도 4일의 황금연휴를 보내고 있는데, 조금은 아이가 낯설게 느껴질정도로 울면서 떼를 쓰는 일이 많아졌다. 어제 낮에는 공원에 가서 놀자고 해도 집에 있겠다고 고집을 부리더니 밤 늦게서야 나가자고 떼를 쓰고, 새벽 3시에 자다가 깨서도 나가자고 떼를 썼다.

하고 싶은 것은 계속 하자고 고집을 피우고, 하기 싫은 것은 절대로 안하겠다고 버틴다. 24개월 즈음에 똑똑해지고 자아가 발달하면서 나타나는 자연스런 행동인지, 어린이집을 억지로 보낸 것에 대한 반발 심리 때문인지 판단하기 어렵다. 어디까지 받아 주는 것이 아이에게 좋은 것인지 모르겠다.

막무가내인 아이를 대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화가 난다. 자제하려고 노력하지만 한번씩은 큰소리가 나가는 것을 보면서 부족한 자신을 탓한다. ‘내가 잘못 키우고 있나’, ‘앞으로 계속 아이가 이러면 어쩌지’ 등등 많은 생각들이 머리를 스치면서 오랜만에 우울한 기분을 느끼기도 했다.

육아의 시기마다 힘듦의 종류가 다르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점점 물리적인 힘듦이 정신적인 힘듦으로 바뀌어간다.

아이가 흥분했을 때는 차분해질 때까지 옆에서 기다려주고, 아이를 위해서 꼭 가르쳐야 하는 규칙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을 보이되 절대 화를 내서는 안 되고, 행동의 일관성이 있어야 하며, 여러번 반복해서 설명해주어야 한다. 아이가 내 마음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은 내 욕심이며 나를 더 힘들게 한다는 것을 계속 생각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긴급보육 기간이 끝날 때까지만이라도 집에서 아이를 돌보는 게 나을지 계속 보내는 게 나을지 판단하기 어렵다. 아내와 내가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