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적응기 #5

어린이집 적응기는 이제 막을 내려도 좋을 것 같다.

5/15, 5/18에는 어린이집에 가지 못했는데 여기에는 사연이 있다. 5월 초 아내의 직장동료가 홍대를 방문한 여파로 우리가족 모두 5/15~16에 자가격리되었기 때문이다.

키즈노트

집을 나설 때 아슬아슬한 날도 있지만, 아침에 일어나면 어린이집에 가는 것을 점점 당연한 일과로 여기게 되는 것 같다. 아이가 스스로 “어린이집에 가야지”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을 때는 ‘이런 날도 오는구나’ 싶었다. 어린이집에 도착해 선생님을 만났을 때 아이의 얼굴에 띈 미소를 매일 볼 수 있어 마음이 좋다.

요즘 하원할 때는 항상 “어린이집에 또 가고 싶다”고 한다. 어린이집에 대한 기대와 흥분으로 가득했던 첫째 주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아이는 스스로 성장한다.’

당연한 말이지만 아이가 울고불고 하는 순간에 매몰되어 있으면 볼 수 없는 것. 아이를 키우는 데 있어서도 한 발 물러서서 멀리 보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어린이집 적응과정을 함께 하며 배웠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