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시즌 2.5

나의 육아휴직은 3개의 시즌으로 기획되었다.


시즌 1은 아내와 나의 육아휴직이 겹치는 약 2달의 기간으로, 오전에는 내가 오후에는 아내가 집 앞 도서관에서 책 읽고 공부하는 호사를 누렸다. (남들 일할 때) 셋이서 광교호수공원 산책을 다녀오는 게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다. 회사일 걱정 없는 세상은 아름다웠다.

아내의 복직을 보름 앞두고 주방을 접수했다. 식단을 짜고 장을 보고 세끼 식사를 차리는 일이 온전히 나의 몫으로 넘어온 것이다. 아내가 아이를 봐줄 때 미리 시행착오를 겪은 덕분에, 아이와 둘이 있을 때도 그럭저럭 해낼 수 있었다.


아내의 복직으로 시즌 2가 시작되었다. 어린이집에 가기전까지 2주, 어린이집 적응기간 3주 이렇게 총 5주로 계획되었던 시즌 2는 코로나19의 습격으로 무한정 길어졌고, 지금도 시즌 2가 끝났다고 봐도 될지 애매한 상황이다. 우여곡절 끝에 어린이집 적응에 성공했지만, 지난 주말 어린이집 선생님 한 분이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고 하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이와 하루 종일 함께 하는 시즌 2가 길어진 덕분에 아이와 애착이 많이 형성되었다. 이 세상 모든 아빠가 딱 한 달만 아이와 둘이서 하루 종일 같이 시간을 보내는 경험을 하면 좋지 않을까? 아이와의 애착은 아이가 어릴 때가 아니면 얻기 어려운 값진 선물이다.

힘들기도 했지만 미리 각오를 단단히 해서인지 걱정했던 수준만큼은 아니었다. 육아와 가사 자체가 힘들다기보다는, 내 시간이 아이에게 100% 점유되어 있다보니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 학창시절 시험기간에 꼭 안 하던 게임이 하고 싶은 것과 비슷하게, 평소에 잘 안 하던 공부가 그렇게 하고 싶었다. 세상은 바쁘게 돌아가는데 나는 멈춰 있으니 뭐라도 해야할 것 같은 조급한 마음을 숨길 수 없었다.

밥을 차리고 설거지할 때마다 아이가 사정 봐주지 않고 놀아 달라고 보채서 식기세척기를 구입했는데, 천군 마마를 얻은 것 같았다. 아이를 키우거나 맞벌이 하는 집이라면 무조건 구입을 추천하고 싶다.


아직까진 한 번도 월화수목금 어린이집 등원에 성공한 적이 없지만, 그 날이 온다면 시즌 3가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어린이집 등원과 하원사이 6시간이 비는데, 집안일과 밥 챙겨먹는 시간을 제외하면 빠듯하게 4시간 정도의 자유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이 시간은 운동과 책 읽기, 투자/전공/영어 공부로 살뜰히 채워나갈 생각이다. 하지만 자기계발에 매몰되어 육아휴직의 첫 번째 목적인 가족을 잊어선 안 되겠다.


아이에게도 아내에게도 나에게도 모두에게 너무나 좋았던 육아휴직이 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해야겠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