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낸니

아이는 말문이 트일 무렵 신기하게도 스스로를 ‘낸니’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원래 이름은 ‘서은’인데 ‘ㅅ’을 발음하기 어려워서 스스로 만든 이름인지 어디서 온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낸니’라는 별명이 귀엽기도 하고 입에 착 붙어서 가족들도 진짜 이름 대신 ‘낸니’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최근엔 자신을 ‘낸니’가 아닌 ‘서은’으로 불러달라고 한다.

아이의 엄마도 나도 아이를 ‘낸니’라고 부를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아서 조금은 서글픈 기분을 느끼고 있다.

지금 이 순간은 영원히 다시 오지 않는다는 것을 늘 인식하며 살아가야 하는데 쉽지 않다. 특히 아이와 함께한 순간들은 더욱 더 소중히 가슴속에 간직하고 싶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