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해서 과감하게 계정을 삭제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둘 다 데이터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해 주어서,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해놨다. 열어보지 않을 가능성이 높겠지만.

<디지털 미니멀리즘>을 읽고 나서 세웠던 SNS 활용 규칙은 며칠 지키지 못한 채 많은 시간이 흘렀고 이제는 더 과감한 조치가 필요했다.

타인의 관심과 인정으로부터 자유로운, 홀로 완전한 존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내면의 목소리에 더 자주 귀를 기울일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