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라는 책에서 “평화란 남이 내 뜻대로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그만둘 때” 라는 구절을 처음 접하고 느낀 바가 있어 자주 곱씹으며 살아가고 있다.

‘나와 같다면’ 하는 마음을 버리지 못하고 번뇌하는 어리석음을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하지만, 그래도 10번에 한 두 번은 이 구절을 다시 떠올리며, 나의 기준을 남에게 강요함으로써 남을 괴롭히는 일까지 가는 경우를 줄일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