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 도시락을 파는 여자

<김밥 파는 CEO> 김승호 회장의 여자, 유럽, 스시 버전.

실제로 켈리 최는 김승호 회장의 책을 읽고 연락해 멘토링을 받았다.

그녀는 미국 대형마트에 입점하여 신선한 재료로 김밥 만드는 쇼를 보여주고 도시락을 파는 사업 모델을 유럽에 가져와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성공한 사업모델을 모방한다고 누구나 같은 성공을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성공에 대한 강한 열망은 기본이니 논외로 하고, 켈리 최의 성공 비결로 나는 세 가지를 뽑고 싶다.

  1. 어머니의 사랑
  2.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실행력
  3. 책과 사람으로부터 배운 경영자적 역량

친구와 함께 한 첫 번째 사업 실패로 10억의 빚을 지고 절망에 빠져있을 때, 그녀를 구한 것은 어머니였다. 어린시절 가난했지만 어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은 기억은 그녀를 일으켰다. 어머니가 늘 자랑스러워했던 딸로 돌아가기 위해 그녀는 운동부터 시작했다.

경영에 대해서 내가 뭘 알겠냐만은, 그래도 다수의 리더십 관련 책, 경영자의 책을 읽어본 경험으로 미루어보건데, 켈리 최는 이 시대에 맞는 훌륭한 경영자의 마인드, 역량, 자질을 갖추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사람을 중시하는 그녀의 경영 철학은 내가 생각하는 방향과도 일치한다. 그런데 첫 번째 사업이 실패를 향해 달리는 과정에서 그녀는 경영자로서는 낙제점이었다. 무엇이 차이를 만들었을까?

첫 번째 사업에서 그녀는 너무나 자신만만해서 자신이 가진 능력과 실행력을 맹신했다. 책을 읽거나 누군가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 두 번째 사업을 준비할 때는 달랐다. 밑바닥부터 시작해 요식업으로 성공한 사람들의 책을 읽으며 의지를 다지고 노하우를 배웠으며, 사업, 경영, 리더십 관련 책을 통해 경영자에게 요구되는 기본기를 다졌다. 그리고 김승호 회장, 전 멕도날드 전 유럽 회장에게 연락해 조언을 구하는 등 사람으로부터 배우고 도움을 받으려는 노력을 지속했다.

첫 번째 사업에 실패했을 때 그녀의 나이는 40세였고, 요식업으로 성공하는데 필요한 것들을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내년에 나도 40세가 된다. 백지에서 시작해야 했던 그녀의 40세 보다는 유리한 상황에 놓여 있다. 한 인간이 가진 잠재력은 무한하다. 활용하지 못할 뿐. 마음껏 꿈꾸고 행동하자.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