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반

지난주까지 아이는 만 1세 병아리반 소속이었고, 이번주부터 만 2세 기린반 소속이 되었다.

어린이집 적응에 어려움이 있어서, 다른 어린이집을 알아보아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하던 시기도 있었는데, 병아리반 선생님들의 사랑과 배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아이는 성장과정에서 많은 사람과 만나고 헤어질 것이다.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하려고 하다보니, 아이가 겪어야 할 헤어짐과 그에 따르는 아픔이 고스란히 나에게 전해지는 것을 느낀다. 병아리반 선생님들이 지난주 금요일에 아이들이 떠난 병아리반을 정리하며 겪었을 슬픔을 떠올리면 괜히 내 마음도 먹먹해진다.

같은 건물에 있으니 오가며 마주치겠지만, 같은 방에서 같이 호흡하던 순간은 영원히 다시 오지 않는다.

아이가 만 3~5세반으로 올라갔을 때 병아리반 선생님들을 다시 만나게 되길 바란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