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돈키호테

2013-08-31 20.18.17

8월의 마지막 날 예술의 전당에서 처음으로 발레 공연을 보았습니다. 발레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없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걱정도 되었는데, 시간가는 줄 모를 정도로 몰입해서 즐길 수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1막, 3막이 시작되기 전에 작품의 줄거리와 국립발레단의 연출의도 그리고 발레의 형식에 대한 해설이 제공되었는데 작품을 감상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공연내내 무대를 꽉 채운 많은 수의 발레리나, 발레리노가 관객들의 눈이 쉴틈이 없도록 화려한 의상과 춤을 보여 주었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연기를 펼치는 그들의 모습에 큰 감동을 느꼈습니다. 인간의 몸과 움직임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몽상가 돈키호테가 로시난테를 타고 떠나는 장면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습니다. 비록 몽상가의 모험이라고 해도 이상향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기 위해 먼 길을 떠나는 돈키호테의 뒷모습을 보면서 현재의 삶에 오랫동안 안주해 있는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국립발레단에서 발레의 대중화를 위해서 이번 공연에 많은 정성을 기울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발레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해설이 곁들여졌고, 기존 작품을 그대로 재현하지 않고 대중들이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직접 무대를 구상하고, 화려한 안무를 추가하고, 스토리를 일부 변경하였습니다. 오케스트라를 배제하고 MR을 활용함으로써 티켓가격을 5천원~3만원으로 낮춘 것도 이번 공연이 매진되는데 큰 영향을 준 것 같습니다.

이번 공연을 통해 발레도 감동적이고 재미있다라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국립발레단의 발레 대중화를 위한 노력에 박수를 보내고 싶고, 이제는 클래식이나 뮤지컬 공연뿐만 아니라 발레 공연에도 관심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