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푸른숲도서관 테라스

광교푸른숲도서관 2층 테라스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머리를 식힐 때는 3층에서 바로 이어지는 공원에서 10~15분 정도 걷는다.

시간에 쫓길 때는 2층 열람실에 연결된 테라스에서 짧게 휴식을 취한다.

회사에서 제공하는 공유 오피스 집무실을 이용하는 동료들이 부러울 때가 많지만,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공원 옆 도서관은 무엇과도 바꾸고 싶지 않은 혜택이다.

오늘도 한없이 부족함을 느낀다. 부족함을 메울 시간과 에너지 역시 부족하지만, 그저 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할 뿐이다. 더 나아지기 위해서 노력하는 시간들 그 자체가 꿈이다.

우리동네 스타벅스

스타벅스 용인흥덕DT

아침 7시에 맞춰 도서관에 갔더니 휴관일이어서, 공원 벤치에 앉아 책 읽으며 시간을 보내다가 오픈시간에 맞춰 스타벅스에 왔다.

우리동네에도 꿈에 그리던(?) 스타벅스가 생겨서 좋긴 한데, 8시에 문을 여는 것과 공부하기 좋은 테이블이 하나 밖에 없다는 점은 아쉽다. 유럽에는 새벽에 문을 여는 카페도 많다고 하던데…

바짝 공부하고 들어가서 어린이 날을 즐겨야겠다.

사진으로 보는 안식휴가

오전 5시 55분에 일어나 마음챙김+명상+명시 총 17분
오전 7시 광교푸른숲도서관으로 출근, 오후 4시 퇴근 후 육아 출근
머리가 안 돌아갈 땐 광교호수공원에서 멍 때리기

등산

육아휴직이 끝나기 몇 달 전부터 일주일에 2~3회 등산을 갔다. 복직 후 예상되는 고된 일상을 버티려면 체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때 적립해놓은 포인트 덕분에 지금까지 잘 버텨온 것 같다.

이제는 포인트를 다 까먹고도 모자라 마이너스 포인트까지 땡껴 쓴 것 같아서, 빚을 갚기 위해 도서관이 쉬는 날이었던 안식휴가 5일차엔 광교산에 다녀왔다.

광교산 형제봉에서

놀랍게도 지금보다 5kg 이상 가벼웠던 그때와 다르지 않은 기록으로 공영주차장에서 형제봉까지 오를 수 있었다. 최근에 술을 끊은 덕분인지, 명상 덕분인지 몰라도 몸상태가 그럭저럭 괜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어서 기뻤다.

Samsung Health
광교 저수지

한적한 문암골로 내려와 광교 저수지 옆길을 걸을 땐 벚꽃을 만끽할 수 있어서 좋았다. 여전히 마음 한편에선 빨리 다음 할 일로 넘어가야 한다는 조바심이 자리잡고 있었지만.

주말 아침을 도서관 또는 스벅에서 자기계발의 시간으로만 활용했는데, 토요일이든 일요일이든 비가 오지 않는 하루는 등산을 다녀올 생각이다. 등산으로 얻을 수 있는 강인한 체력과 평온한 마음가짐, 그리고 2시간 정도 혼자 걸으며 가지는 회고의 시간이 책상에 앉아 있는 2시간보다 더 가치가 큰것 같다.

마제스티9

작년 겨울에 윈터 타이어로 교체하면서 썸머 타이어 브릿지스톤 포텐자 S001을 버렸고, 어제는 윈터 타이어 금호 윈터크래프트 WP72를 버리고 사계절 타이어 금호 마제스티9을 장착했다.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올시즌4과 끝까지 고민했지만, 나와 가족을 위한 편안한 승차감과 정숙성 그리고 가성비를 선택했다.

가격차가 40만원 정도 났는데, 4년 정도 타면 한 달에 만원도 안되는 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뜻 미쉐린을 선택할 수 없는 것을 보면 부자가 되려면 아직 멀었나보다. 미쉐린은 다음 생애에 …

아마 투자를 하지 않았다면 미쉐린을 샀을 것이다. 매달 꾸준히 만원의 배당금을 받으려면 필요한 자산의 규모는 …

금호 마제스티9도 오래전부터 눈여겨 보고 있던 제품이다. 승차감과 정숙성이 좋기로 유명한데, 어린이집 하원 5km 주행에서도 충분히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었다. 사이드월 디자인도 마음에 든다.

다가오는 주말엔 안면도로 가족여행을 간다. 아내는 런플랫 썸머 타이어 장착시 승차감이 너무 안좋아서 장거리 주행을 힘들어 했는데, 이번엔 가족 모두 편안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