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하는 마음

등산을 하다보면 미워하는 마음이 수차례 올라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 스피커를 틀어 놓은 사람, 우측 통행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이 미움의 대상이다. 어제는 광교산 형제봉에서 부동산 투자 유튜브 방송을 들어야했다. 미워하는 마음이 열 번쯤 올라온다면 그 중에 한 두 번쯤은 정신을 차리고 이렇게 생각해본다. 저들도 악의가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니고 그저 배려하는 […]

뱃살 제로

휴직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최근엔, 이번에야 말로 뱃살이 없는 수준으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시간이 허락하는 한 매일 1시간 이상 걷는다. 1주일에 한 번 정도는 광교산에 등산을 다녀오기도 한다. Born to be fat 체질을 가진 나의 일생에서 뱃살이 없었던 적은 없었다. 역대급으로 날씬했던 대학원 2학년 때도 뱃살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음으로 날씬했던 결혼하던 해에도 […]

청약통장 해지

2007년에 만든 청약통장을 써서 당첨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를 곧 분양받을 예정이어서, 당첨 직후 두 번째로 만들었던 청약통장을 해지했다. 원금은 960만원이었는데, 이자 포함해서 1,026만원을 돌려 받았다. 누적 수익률은 겨우 6.8%. 1주택자에게도 청약통장이 가치가 있다고 하지만 부동산보다 주식이 훨씬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라고 생각하기에 과감히 정리했다. 이렇게 확보한 현금은 미래에셋대우 CMA로 옮겨 두었다. 미국 대선이 마무리 될 때까지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해서 과감하게 계정을 삭제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둘 다 데이터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해 주어서,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해놨다. 열어보지 않을 가능성이 높겠지만. <디지털 미니멀리즘>을 읽고 나서 세웠던 SNS 활용 규칙은 며칠 지키지 못한 채 많은 시간이 흘렀고 이제는 더 과감한 조치가 필요했다. 타인의 관심과 인정으로부터 자유로운, 홀로 완전한 존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내면의 […]

육아휴직 시즌 2.5

나의 육아휴직은 3개의 시즌으로 기획되었다. 시즌 1은 아내와 나의 육아휴직이 겹치는 약 2달의 기간으로, 오전에는 내가 오후에는 아내가 집 앞 도서관에서 책 읽고 공부하는 호사를 누렸다. (남들 일할 때) 셋이서 광교호수공원 산책을 다녀오는 게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다. 회사일 걱정 없는 세상은 아름다웠다. 아내의 복직을 보름 앞두고 주방을 접수했다. 식단을 짜고 장을 보고 세끼 식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