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링

볼링 레슨 그 후

매주 월요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까지 김남주프로볼링샵에 방문하시면 김남주 프로님께서 무료로 레슨을 해주십니다. (물론 찾아가기 전에 미리 전화로 연락을 드려야 합니다.)

2번의 레슨을 받기 전 평균점수는 160~170점 정도였고, 레슨 후 얼마동안은 150~160점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볼링화를 바꾼 후 적응기간이 끝나자 평균점수는 190점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 6월 1일 볼링화 Dexter SST8 구입
  • 6월 2일 탄천볼링장: 165, 170, 153, 169, 146, 183, 215 (평균 172점)
  • 6월 5일 탄천볼링장: 203, 169, 186, 211, 202 (평균 194점)
  • 6월 8일 탄천볼링장: 186, 184, 214, 157, 180, 190, 186, 210 (평균 188점)

레슨 전에는 느리고, 회전수가 적고, 공을 던질때마다 쿵 소리가났는데, 지금은 소리없이 공을 던질 수 있게 되었고 회전수가 늘었고 공의 스피드도 이전보다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레슨 후 엄지손가락이 빠지지 않은 상태로 턴, 리프팅하는 습관을 완전히 버리기 위해 한동안 스트레이트 구질로 볼링을 쳐야했습니다. 훅으로 치다가 스트레이트로 치려니 정확도가 더 요구 되더군요. 덕분에 한동안 평균 점수가 하락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백스윙의 정점에서 펴졌던 손목을 자연스럽게 복원하는 요령을 익히면서 공이 던져지는 순간 엄지방향이 공의 진행방향과 일치하게 되었고 덕분에 엄지타이밍이 빨라지면서 자연스러운 훅을 구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엄지타이밍보다 더 중요한 포인트는 스텝입니다. 그런데 처음 구입한 볼링화는 합성레인에서 제대로 슬라이딩이 안되어서 착지가 늘 불안하고 파울라인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이 문제는 Dexter SST8를 구입하면서 해결되었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인위적인 팔의 힘이 아닌 물흐르듯 자연스러운 스텝과 스윙의 조화속에서 힘을 얻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놈 듀크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정교한 클래식 볼링 스타일로 기본기를 쌓고 평균 190점 이상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덱스터 SST8

SST8

김남주 프로님께 무료레슨을 받으면서 볼링공보다 볼링화가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스윙보다 스텝이 볼리공이 굴러가는 속도, RPM에 더 큰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올해초 구입했던 저렴한 볼링화 MBS300 TW-180의 경우 합성레인으로 되어 있는 탄천볼링장에서 너무 슬라이딩이 안되어서 제대로 스텝을 밟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큰 맘먹고 좋은 볼링화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새 볼링화는 덱스터사의 SST8인데 가격은 25만원입니다. 레인의 재질에 따라서 슬라이드솔을 교체할 수 있고 S6, S8, S10 슬라이드솔이 포함되어 있는데 숫자가 클수록 많이 미끄러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올해 2월초에 중고로 구입해서 아마도 150게임 넘게 친 볼링공 Maximum Theory도 이번에 김남주 프로님께 복원을 받았습니다. 단돈 2만원에 기름에 쩔어있던 공이 거의 새것처럼 복원되었습니다. 볼링공 복원이 궁금하신 분은 김남주프로볼링샵을 방문해 보세요.

새 볼링화와 복원된 거의(?) 새 공으로 어떤 경기를 펼칠 수 있을지 내일 퇴근 후가 기다려 집니다.

오랜만의 볼링 고득점

20130221-070411.jpg

볼링을 다시 시작하면서 2013년에 250점을 넘어보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지난 화요일 예상보다 훨씬 빨리 그 기회가 찾아왔는데 아쉽게 놓쳤지만, 지금 제 실력에 비하면 그 분이 다녀가셨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높은 점수인 243점을 기록하였습니다.

정확한 실력은 평균점수가 말해줍니다.

  • 2013년 2월 3일: 6게임 평균 161점
  • 2013년 2월 6일: 3게임 평균 186점
  • 2013년 2월 12일: 4게임 평균 174점
  • 2013년 2월 19일: 3게임 평균 173점 (최고 243점)

현재로서 저의 평균점수는 170점 정도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243점을 기록할때 8개의 스트라이크를 쳤는데 그 중에서 의도한대로 깔끔하게 만들어진 것은 4개에 불과합니다. 나머지는 1-2로 넘어가기도 하고 1-3이지만 얇게 맞기도 하는 등 운이 많이 따랐습니다. 높은점수에 대한 갈증은 어느정도 풀렸으니, 이제는 안정적인 자세와 릴리즈로 꾸준한 볼링을 구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250점을 넘을 수 있는 기회는 꾸준히 실력을 쌓다보면 또 찾아오겠지요.

볼링 릴리즈

공을 던지는 순간 엄지손가락이 빠지는 타이밍, 손목의 각도, 약지 손가락의 방향에 따라 공은 전혀 다른 궤적을 그리며 굴러가게 됩니다.

이상적으로는 엄지가 공의 진행방향을 향하고 있다가 먼저 빠진 후, 약지 손가락의 방향을 3시쪽으로 돌리면서 리프팅해야하는데,

최악릴리즈

저는 엄지손가락이 빠지기 전에 손목을 먼저 돌리는 나쁜 습관이 남아 있어서 최악의 구질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사이드롤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욕심이 불필요하게 손목을 꺾도록 만들고 있네요.

그럭저럭릴리즈

고치려고 의식하고 던지면 그나마 조금 나아집니다만, 조금만 신경을 쓰지않으면 예전의 습관이 나타납니다. 릴리즈가 엉망이다보니 공이 엉뚱한 방향으로 회전하게 되어서 회전력이 제대로 살아나지 않습니다.

PBA 정상급 선수들의 릴리즈를 볼까요?

놈 듀크

놈듀크릴리즈

크리스 반

크리스반릴리즈

토미 존스

토미존스릴리즈

공을 던지는 순간 뒤에서 손등이 보입니다. 먼저 엄지손가락이 완전히 빠진후 중지, 약지손가락이 빠지기까지의 그 짧은 순간에 약지 손가락의 회전과 리프팅이 이루어집니다. 이 것을 익히는 것이 정말 어렵습니다. 당분간은 사이드롤을 버린다 생각하고 손목을 불필요하게 꺾지 않도록 노력해 보아야겠습니다.

내생애 첫 볼링공

중고등학교시절 볼링을 많이 쳤지만 한번도 제 손에 맞는 공을 가져본적이 없었습니다. 부모님이 쓰시던 공을 물려받아서 쳤었죠. 다행히 부모님과 저의 손크기는 비슷했습니다.

직장인이 된 지금 볼링을 다시 시작하면서 내손에 맞게 지공된 공을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지난 주말 수원시 인계동에 있는 김남주 프로볼링샵에서 중고볼링공을 구입하고 제 손에 맞게 지공을 받았습니다.

물론 마음 같아서는 번쩍번쩍한 Storm사의 새공을 사고 싶었지만, 앞으로 볼링을 얼마나 열심히 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아서 일단은 중고볼링공을 알아보았습니다.

김남주 프로님께서 먼저 주로 가는 볼링장과 시간을 물어보셔서, 탄천볼링장에 주말에는 아침 10시, 주중에는 오후 7시 정도에 간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탄천볼링장은 합성레인이고 제가 주로 볼링을 치는 시간은 레인정비 직후라서 훅성이 강한 제품인 Roto Grip사의 Maximum Theory를 추천해 주셨습니다. 약간 저렴한 편인 Storm사의 2 Furious는 새제품은 어떻냐고 여쭤봤더니, 허접한 새공보다 좋은 중고공이 훨씬 낫다고 말씀하시더군요.

그리하여 중고볼을 최종 선택하여 지공을 받았는데, 복원과정을 거친 공이라 그런지 새공처럼 말끔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10시 탄천볼링장에가서 3게임을 쳐봤는데, 저의 릴리즈에 문제가 많아서 공에 제대로 회전이 걸리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훅성을 보여주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6게임 평균 161점을 쳤으니 점수도 제 실력에 비하면 괜찮았구요. 앞으로 공의 잠재력을 100% 끌어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