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착륙을 위한 회사방문

복직을 26일 앞둔 빼빼로데이에 팀장님의 초대로 회사에 다녀왔다. 몇몇 동료들과 티타임을 가졌고, 파트 주간회의에서 업무 내용을 공유 받은 후 점심회식을 함께 했다. 팀장님과 개인면담 시간에 팀 돌아가는 사정도 전해 들을 수 있었다. 생각보다 낯설지 않았다. 사무실 분위기도 업무 내용도. 혼자서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을 만큼 의미 있는 일을 해나가기 어렵다는 것을 방구석에서 절실히 깨달았기에, 빨리 […]

보쌈데이

우리집에서 일주일에 하루는 마늘보쌈을 먹는다. 가족 모두 좋아해서 늘 만족스러운 메뉴. 무엇보다 돼지고기와 채소를 아이에게 먹일 수 있어서 좋다. 소고기, 닭고기는 부드러워서 아이가 잘 먹는데, 돼지고기는 질겨서 먹기 힘들어 했다. 그런데 압력솥에 삶은 수육용 삼겹살은 부드러워서 아이도 잘 먹는다. 아이가 30개월 정도 되니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점점 늘어나서 좋다. 아이밥 차리고 […]

무엇을 위해 살죠?

오래전 힐링캠프에서 박진영이 매일 반복하는 루틴을 보고 감탄했고, 최근 집사부일체에서 ‘I want to be respected’라는 문장으로 자신의 꿈을 표현하는 것을 보면서, 또 JYP 소속 연애인들이 바른 사람이 되는 것을 먼저 배우는 것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박진영이라는 사람에게 궁금증을 갖게 되었다. 이 책은 그 궁금증을 해소하기에 충분했다. 그가 존경 받을 수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게 하는 […]

서서 안아줘

아이를 자주 안아주는 우리 부부의 모습을 보면서, 계속 안아주면 손타서 힘들다며 장모님은 걱정하셨다. 하지만 우리는 아이를 안아줄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음을 알기에 30개월이 된 지금도 아이를 자주 안아준다. 아이는 마음이 불안할 때 “서서 안아줘”라고 말한다. 이제는 13kg 정도 무게가 나가다보니 특히 아내에겐 더 힘이 들어서 안기고 싶은 아이의 욕구를 다른 데로 돌려보려고 하기도 하지만 […]

가장 사고 싶은 것

요즘 가장 사고 싶은 것은 주식이다. 주식을 사고 싶은 이유는 주식이 미래에 부를 가져다줄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를 가지고 싶다기 보다는 자유를 얻고 싶다는 열망이 크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부는 곧 자유다. 최근에 주가가 꽤 떨어져 싸게 살 수 있는 기회가 왔는데 현금이 없어서 아쉽다. 휴직 중이라 월급도 없어서 더 아쉽다. 육아휴직 급여 90만원은 생활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