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을 돌아보며

2015년을 열심히 살았다고 자신할 수는 없지만, 좋은 기회가 주어졌고 운도 많이 따른 덕분에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는 측면에서 괜찮았던 한해였다고 생각한다. 1월 12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신입사원 과정에서 지도선배로 활동했다. 제법 긴 시간 강의를 해야했기에 이를 준비하기 위한 별도의 교육 과정도 수료했는데, 내가 강의하는 모습을 녹화하여 다시 보는 순간은 정말 곤욕스러웠다. 1주일의 짧은 시간동안 신입사원 […]

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

블로그에 글을 쓸때 경어체와 평어체 중 무엇이 적합한지 판단하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다. 지금까지는 누군가에게 공손하게 이야기를 전달한다는 느낌으로 경어체를 사용했는데, 2016년부터는 평어체를 쓰기로 했다. 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누군가를 위한 글쓰기가 아니라 나를 위한 글쓰기를 하겠다는 것이다. 혼자서 생각을 정리할 때 경어체를 사용하지 않는다. 때문에 내 안의 생각을 그대로 글로 옮기기 […]

나는 왜 경제학을 공부하는가?

2015년 2학기부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제학과 2학년으로 편입하여 경제학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경제학 공부에 대한 열정이 처음과 같지 않을 때 처음을 다시 돌아볼 수 있도록 시작하는 지금의 동기를 여기에 남겨볼까 합니다. 왜 경제학이냐에 대한 이야기는 뒤로 미루고, 먼저 왜 공부를 하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내향적인 성격이라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시간보다 혼자서 보내는 시간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혼자서 […]

인연과보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904화 “깨달음이란 무엇인가?”를 듣고 작성한 글입니다. 불교에 인연과보라는 말이 있는데, 원인이 있으면 결과가 있다는 뜻입니다. 짧게 줄여서 인과라고 합니다. 뒤집어 생각해보면 원인 없는 결과는 없다는 것이죠. 그런데 사람들이 이를 제대로 알아차리지 못하는 이유는 원인과 결과 사이에 시차가 있기 때문입니다. 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긴 시기는 6월 말이지만, 가장 더운 시기는 7월말에서 8월초라고 […]

여자친구와 함께 시작하는 사진

여자친구와 함께 할 취미로 사진을 찍어볼까 합니다. 아직까지는 너무 바빠서 이번주 주말도 출근해야 했지만 4월 정도 되면 조금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미리 카메라, 렌즈를 탐색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소니 a200을 사서 조금 찍다가 일년도 안되서 다시 팔아버렸습니다. 같이 여행가도 혼자 찍다보니 재미가 덜 하기도 했고, 번들 렌즈만 사용했더니 DSLR 치고는 사진이 그닥 잘 나온다는 느낌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