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데우스

모짜르트의 serenade를 즐겨듣다 보니 음악의 천재로만 알려져 있는 그의 생애가 궁금했기에 얼마전 부터 “아마데우스”라는 영화가 보고 싶었는데, 무료한 주말을 틈타 실행에 옮겼다. 모짜르트를 죽음에 몰아넣은 후 자책감에 시달리던 살리에리가 자살에 실패한 후 수용소에 수감되어, 신부에게 자신의 삶을 고백하는 형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르게 무례하고 겸손하지 못한 모짜르트에 다소 실망했지만, 평범함으로 점철된 살리에리가 도저히 […]

미션 임파서블 3

새롭게 개관한 단성사에서 <미션 임파서블3>를 보았다. 단성사에 대한 느낌은 대한극장과 굉장히 비슷했다. 좁은 엘리베이터와 층마다 쉴만한 공간이 충분한 것이 닮아 있었다.   많은 사람들의 호평에 의해 기대를 아니할 수 없었는데, 엄청 재밌는 정도는 아니였고 그럭저럭 괜찮았다고 한다면 솔직한 평가일 것 같다. 로마 바티칸이 나왔을 때는 유렵여행갔을 때 로마에서 돌아다녔던 바로 그 골목이 나와서 반가웠고, 올해초에 […]

Malcolm X

<거꾸로 읽는 세계사>에서 말콤 X에 대한 이야기가 인상적이였고, 순일이가 추천해서 이 영화를 보게 되었다.   흑인에게 희망으로 떠오르던 이슬람교의 한 지파의 한 교주인 무하마드를 알게 되어 회교도가 된 말콤은 이슬람교 목사로 활동하며 뛰어난 언변으로 소외된 흑인을 이끌었다. “백인은 악마다”라고 이야기 한 그는 흑인을 백인으로 부터 분리해야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무하마드의 비도덕성을 발견한 후 실의에 빠져 메카로 […]

광식이 동생 광태

평일의 약속된 생활을 벗어나 정오에 일어난 토요일, 삼각김밥에 컵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고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예전 부터 꼭 보고 싶었던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 개인적으로 김주혁을 참 좋아하는데, 영화속의 광식이를 보면서 안타깝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신이 인연을 맺어 두었다면, 그 둘이 만날 수 있게 신호를 보내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실제로 영화에 끝에서도 비슷한 신호(?)를 알 수 […]

청춘만화

토익시험을 성공(?)리에 마치고, 지연누나를 만나 프리머스에서 “청춘만화”를 보았다. 여느 국내 코메디 작품처럼 초반은 코메디로, 후반은 나름 진지해지는 구조에 충실한 영화였다. 관람석에 여학생이 굉장히 많았는데, 권상우의 몸매가 드러날 때 마다 터져나오는 탄성이 유난히 귀에 들어왔다. 최근 머리를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고 있는 나에게 권상우의 머리스타일이 영감을 주었다. 한 두어달만 더 기르면 될 것도 같은데 … “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