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You (Isao Sasaki Concert)

Missing You 공연 팜플렛을 바라보며 같이 갈 사람이 없음을 한탄하고 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 덧 시간은 흘러 9월 2일 오후 5시 여자친구와 함께 공연을 관람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공연 프로그램에 많이 들었던 Insight 앨범에서 좋아하는 곡들이 있어서 좋아라 하고 있었는데, 나중에 변경된 프로그램은 절반 가까이 새 앨범(Eternal Promise)의 곡들로 채워졌다. (그래도 양파가 게스트로 추가되었고, 전체 […]

정식으로 시작

주말에 연습한 “예스터데이”를 연주한 후에, 선생님께서 한달 조금 안됬는데 잘 하는 편이라고 하시며 클래식 과정으로 제대로 배워보자는 제의를 하셨다. 내심 이렇게 계속 배우면 어려운 곡을 연주할 수 없을꺼라고 걱정하고 있었기에 선생님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리하여 내일부터는 “체르니 30번”, “소나티네”, “하농” 교본을 가지고 정식으로 시작한다! 어렸을 때, “체르니 30번”에 들어가자 마자 그만두었는데, 약 한달만에 약 15년의 […]

책거리

피아노를 다시 시작한지 21일만에 “어린이 피아노 소곡집”이라는 부제가 들어간 재즈 피아노 책을 끝냈다. 사실 책에 수록된 곡을 반도 배우지 않았으니 끝냈다고 하기는 민망하지만, 선생님의 의도를 추측해보건데, 10여년의 공백을 뛰어넘어 어느정도 감을 회복하는 것이 이 책을 배우는 목표였던 것 같다. 완전히 새로 배우는 것과 다름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다행히 예전에 배웠던 것이 남아 있어 아주 […]

어린이 바이엘, 체르니, 하농의 추억

피아노 학원에서 클래식 과정(바이엘, 체르니)이 아닌 재즈 피아노(반주법)을 배우고 있는데, 내가 연습하는 곡들이 바이엘이나 체르니로 치면 어느정도 수준일까 늘 궁금했다. (나는 대략 어린이 바이엘 하권 수준일 거라 예상하고 있었다.) 어렸을 때 체르니 100번을 넘어 30번 문턱에서 좌절했었고, 체르니 100번과 30번 자체의 난이도도 전혀 감이 안잡혀, 이를 확인해보기 위해 주말에 교보문고 분당점을 찾았다. 얼마나 어려웠으면 그렇게 […]

아… 샤콘느…

명확한 목표가 있어야 동기부여가 되는 법! 이루마의 샤콘느는 내가 넘어야 할 첫 번째 관문이다. 어제 학원에 가서 선생님에게 샤콘느의 악보를 보여드리며 “얼마나 배우고 연습하면 샤콘느를 연주할 수 있을까요?”라고 여쭈어 보았다. “10달 정도 … “ 소스라치게 놀라는 나를 보고 선생님은 부드럽게 치려면 10달 정도 해야할 테고 아마 6달 정도면 어느정도 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씀 하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