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셋째 날

셋째 날 아침엔 해가 비쳤다. 창 밖을 멍하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강렬한 열기를 느낄 수 있어 을밀대 평양냉면은 일찌감치 포기하고 느긋하게 숙소를 나섰다. 테이블이 두 개밖에 없는 메시아에서 아침 겸 점심으로 일본가정식을 먹었다. 매일 메뉴가 바뀌고 단일 메뉴어서 선택의 여지가 없을 줄 알았는데, 데리야끼 덮밥과 고로케 중에서 선택할 수 있었다. 우리는 둘 다 데리야키 덮밥을 선택했고 […]

경리단길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첫째 날

아내와 나의 여름휴가는 점점 정적으로 변해 가는 듯 하다. 2년 전엔 제주도에 가서 차도 빌리지 않고 한동네에서 7박 8일을 보냈고, 작년엔 네스트 호텔에서 말 그대로 그냥 쉬었다. 올해는 경리단길 근처 에어비앤비 숙소를 빌려 3박 4일을 자유롭게 보내고 있다. 배고프면 먹으러 가고 졸리면 자고 몸이 찌뿌둥하면 산책하러 간다. 휴가지로 떠나는 방법은 5007번 버스. 3박 4일 일정이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