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작은 부자로 사는 법

BOK00019481902BA

평소에 즐겨듣는 라디오 프로그램 “손에 잡히는 경제 이진우 입니다”를 진행하는 이데일리 이진우 기자와 대안금융경제연구소 김동환 소장이 대담형식으로 엮은 책입니다. 어려운 경제개념, 경제상품을 비유를 통해 쉽게 설명해주는 이진우 기자가 쓴 책이라면 부담없이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은행 이자가 10%를 훌쩍넘는 시기를 보낸 우리의 아버지 세대들은 예금, 적금에 돈을 착실히 쌓기만 해도 그럭저럭 괜찮은 제태크를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통용되는 고용이 안정된 사회를 살아오셨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의 30, 40대 가장들은 불확실성의 시대를 버텨내야 하는 숙제를 앉고 있습니다. 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을 평생다닐 수 있다는 보장도 없고, 은행 이자는 물가 상승률보다 못해서 제태크도 여의치 않습니다. 이 책은 이 시대의 가장들이 이런 어려움을 어떻게 하면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제태크를 통해 일확천금을 꿈꾸는 것이 아니라, 월급을 모으고 조금씩 불려가면서, 가끔은 가족과 외식도 하면서 소소한 행복을 이어나갈 수 있는 ‘작은 부자’를 이야기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몰랐던 금융지식, 금융상품의 원리 등을 이해하게 된 것도 큰 소득이었지만, 나만의 게임을 하자는 메세지가 무엇보다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금융회사 혹은 다른 투자자에게 휘둘리지 않고 나만의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돈이 움직이는 원리를 이해하고 정보를 수집하고 스스로 판단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때문에 이 책을 통해 저자들은 기술적인 제태크 기법을 소개하기 보다는 금융상품의 원리, 돈이 움직이는 원리를 독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달하는데 치중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올해 결혼을 하고 한 가정의 가장이 된 저 역시도 경제적으로 부족함 없이 가계를 운영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소망을 현실로 이어나가기 위한 작은 노력으로 한경비지니스라는 경제 주간지를 구독해서 틈틈히 읽고 있고, 경제 관련 뉴스를 전과는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고 판단하는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근검절약하는 생활습관은 기본이 되어야겠지요. 경제에 대한 관심과 공부는 끊임없이 이어나가야 하겠습니다. 생존의 문제니까요.

경제전쟁시대 이순신을 만나다




경제 전쟁시대 이순신을 만나다
상세보기

지용희 지음 |
디자인하우스 펴냄
지은이는 경제전쟁이든 무력전쟁이든 그 본질은 같다고 말하며, 현재의 경제전쟁에서의 나아갈 길을 충무공 이순신을 통해 이야기한다. 이 책은 충무공에서 21세기 CEO의 능력을 찾아내어, 경영학자의 눈으로 그를 풀어낸다. IMF 이후 다시 찾아온 2003년의 불경기 등에 대한 대안을, 충무공이 있던 당시의 시대 상황과 그의 행동을 통해 제시한다.

예병일의 경제노트(http://www.econote.co.kr/)를 읽다가 발견한 이 책은 이순신 장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경제 전쟁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를 소개하고 있다.

책의 각 장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우선 이순신 장군의 이동경로를 저자가 직접 따라가며 역사현장에서 장군의 흔적을 찾는다. 그리고 이어지는 역사 이야기. 마지막은 경영학의 관점에서 이순신 장군으로부터 배울점에 대한 저자의 의견으로 마무리 된다.

끊임 없는 혁신, 기록의 중요성, 위기극복의 리더쉽 등, 다른 경영학 서적에서도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교훈(?)들은 다소 진부면이 없잖아 있었지만, 저자의 관심과 노력 덕분에 이순신 장군의 일생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었다.

특히나 이순신 장군의 자살설은 충격적이였다. 당시 장군이 큰 공을 세우고도 백의종군을 해야했던 조선사회의 세태를 감안한다면 충분히 설득력 있는 주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여기서 저자의 결론이 참 마음에 와닿았다.

기업이나 사회나 훌륭한 인재가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그래서 조직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려면, 평평한 경기장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는 것. 일생을 정도를 지키며 살아온 이순신 장군의 삶에는 굴곡이 참으로 많았다. 3번의 파직과 2번의 백의종군…

4백여 년이 지난 지금, 우리 사회는 영웅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는가?

급격한 하락장세를 바라보며

올해의 주가의 움직임을 바라보며 내린 결론은 간단하다.

인간의 능력으로 주가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꾸준한 적립식 펀드 투자만이 정답이다!

결국 김영익 아저씨가 이야기 했던 주가 조정론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어김 없이 맞아 떨어졌다. 예측 틀렸다고 욕 무지하게 얻어 드시고, 몇 달 뒤에 예상했던 주가 조정이 발생했다는 것 마저도 작년과 올해는 너무나 닮았다. 그리고 이어지는 개미 투자자들의 패닉 상태까지도.

한창 2000을 향해 질주 하던 그 때, 김영익 아저씨는 앤캐리청산이나 서브 프라임 부실 등을 근거로 주가 하락을 예측했다. 결국에는 거침없는 상승세에 김영익 아저씨는 주가 조정론을 철회했고, 나 역시 조정을 기다리다 지쳐 동유럽 펀드에 300 만원을 투자했다.

그러나 지금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하락장이 시작될 무렵 젭싸게 지지부진한 동유럽 펀드를 환매신청했고, 전날 125 포인트에이어 53포인트가 하락한 지난 금요일 총탄에 총알이 가득찼다. (동유럽 펀드는 다행히 5만원 정도의 이득을 남기고 환매에 성공!) 그리고 200을 국내 대표 펀드에 골고루 쐈다.

더 떨어질 수도 있다고는 하지만 이정도도 대단한 바겐세일(?)이다. 더 이상 하락 없이 반등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는 사실은 지금껏 수차례 겪어오지 않았는가? 더 떨어진다 해도 남은 총알과 월급날 보충될 총알들이 있어 오히려 반가운 노릇.

몇 십만원을 까먹고 있어도 난 비교적 태연하다. 환매하는 순간의 손익이 중요하다! 오히려 요즘에는 기회가 왔다고 즐거워 하고 있다. 적립식은 하락장에서 더 큰 힘을 발휘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에. 게다가 지금까지 쌓아온 돈은 앞으로 쌓을 돈에 비하면 빙산의 일각(?) 아닌가!

국가 경제에 대한 믿음과 장기적인 적립식 투자만이 살길이다. 주가 변동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무쇠의 뿔처럼 혼자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