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격차

엔지니어 출신이지만 언젠가 경영자가 되길 꿈꾸는 나에게 방향을 제시하는 책이었다. 지금은 중간관리자인 나의 상황과 꼭 들어맞진 않았지만, 리더의 자질, 역할, 지향점에 대하여 배울점이 많았다. 그 중에서 인상적인 것 몇 가지는 아래와 같다. 리더에게 필요한 덕목 중 인품이 상당히 중요하다. 새롭게 리더를 세울 때 자라온 환경을 봐야 할 정도로. 지속성이 중요하다. 당장의 성과보다 미래를 보고 필요한 […]

히트 리프레시

6명, 8명, 12명 점점 커지는 파트 규모에 맞게 파트리더로서의 역할을 늘 다시 고민하고 돌아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파트원들에게 나의 역할을 어떻게 소개할까 고민하다가 ‘좋은 문화를 만들고 수호하는 사람’으로 하려고 했는데, 이 책 내용을 다시 정리하면서 알게 되었다. 여기서 컨닝했구나… 나는 CEO의 C가 문화(culture)의 약자라고 생각한다. CEO는 조직 문화를 담당하는 큐레이터다. 침몰해가는 MS를 공감능력으로 다시 부활하게 […]

리딩(Leading)

파트리더 1년차에 읽었던 책을 3년차를 앞두고 다시 읽어보았다. 처음 읽었을때(2016년 4월)와 마찬가지로 나는 몇 번이고 감탄을 연발하며 이 책을 다시 읽었다. 지난 2년의 시간을 돌아보며 내가 추구해온 방법이 크게 틀리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는 나에게 자신감을 주었다. 퍼거슨은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맨유를 이끌었다. 놀라운 점은 옛날사람인 그의 리더십이 최근 각광받고 있는 리더십과 결을 같이 한다는 […]

하이파이브

사내 리더십 교육 강사님의 추천으로 읽게 된 책. 이 책을 읽기 위해 처음으로 수원시 도서관의 상호대차 서비스를 이용해 보았다. 줄거리는 심플하다. 잘나가던 회사원 엘런은 어느날 갑자기 팀의 성과를 저해한다는 이유로 해직을 당하게 된다. “생각해보시오, 앨런. 당신은 혼자서는 그 누구보다도 일을 잘합니다. 하지만 다른 팀원은 그다지 일을 잘하지 못해요. 앨런, 당신은 퍽을 혼자서만 차지하는 사람입니다.” (p20) […]

부하직원이 말하지 않는 진실

2017년에 읽은 첫 번째 책은 “부하직원이 말하지 않는 진실”이다. 최근 파트 리더를 맡게 되면서 적잖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제는 나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자연스럽게 책을 선택할 때, 조직 문화, 리더십에 대한 책을 찾게 된다. 오래전부터 조직 문화, 리더십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책을 읽어 왔지만, 실전을 경험한지는 얼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