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즈

51일만에 볼링 복귀전

지난 7월 6일 허리부상으로 볼링을 쉰지 51일만에 다시 볼링장에 복귀하였습니다.

2013-08-25 10.02.09

오랜만에 찾은 탄천 볼링장은 “우리동네 예체능” 볼링편으로 지펴진 열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10시부터 시작이고 36레인인데 11시 40분쯤 대기번호 4번 팀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허리통증은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회복되었지만, 볼링처럼 허리에 큰 부담을 주는 운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을만큼은 아니라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투구를 했습니다. 공을 몇 번 던져보니 역시 100%의 상태는 아니라서 허리에 충격이 가지 않도록 힘을 빼고 부드럽게 공을 던지려고 노력했습니다.

역시 오랜 공백은 속일 수 없는지 첫 다섯 프레임은 1번 핀을 제대로 맞추지 못했고, 그나마 후반에 감을 되찾아서 128점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어느정도의 감을 회복한 상태에서 시작한 두 번째 게임에서는 10 프레임에서 터키를 친 덕분에 170점을 기록했습니다. 마지막이었던 세 번째 게임에서는 스페어를 이어나가다가 9프레임부터 터키를 치면서 200점을 기록했습니다.

허리 통증에 주의를 기울이느라 릴리즈는 전혀 신경쓰지 못했는데, 의도치 않게 예전보다 훅이 많이 살아나서 눈에 띌 정도로 공의 움직임이 좋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재밌는 게임을 할 수 있었고 조금 더 회복된 후 다음 게임이 기대됩니다.

평소에는 볼링장을 찾으면 6~8게임을 즐기곤 했는데, 이번에는 3게임으로 만족해야했습니다. 만약 허리 통증이 재발했다면 1게임도 제대로 못쳤을 수도 있는데, 3게임이나 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다시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이제는 결코 무리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ProTrieve 2.0 릴리즈

드디어 저희팀의 첫번째 제품이 릴리즈 되었습니다. 작년 10월부터 개발을 시작하여, QA의 테스트를 거쳐, 오늘 저녁 일본 고객사에 전달하였습니다. (2명의 개발자가 억대 가치를 가지는 제품을 개발 할 수 있는 것을 보면 소프트웨어의 부가가치는 상당한데 현 정부는 왜 그걸 모르는지 모르겠습니다.)

개발자 선에서 테스트를 하다가 QA 분들이 가세하여 테스트를 수행하면서 테스트 결과로부터 버그를 발견하고, 버그를 해결하는 힘겨운 과정을 모두 통과하였습니다. 여유없는 일정에 불평 한마디 없이 충실히 테스트를 수행해 주신 QA 분들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QA 과정 없이 제품이 그대로 나갔더라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더군요. 
제품 릴리즈와 관련하여 고객지원을 위해 아마도 6월 중순부터 1, 2주간 일본에 출장을 다녀오게 될 것 같습니다. 덕분에 오늘은 여권 발급을 위한 이런저런 처리를 한다고 정신이 없었네요. 
뿌듯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여러가지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처음부터 좀 더 프로답게 신경써서 개발을 했더라면, 문서화를 좀 더 잘했더라면, 스펙을 잘 정리하고 개발했더라면… 등등. 그래도 저에게는 큰 자산이 될만한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고객사에서 잘 동작하기를 기원합니다!

첫번째 제품 릴리즈

지난 4월 30일 입사 이후 첫번째 제품을 릴리즈 하였습니다. CA-Easytrieve라는 메인프레임에서 사용하는 언어로 작성된 프로그램을 유닉스 환경에서 실행해주는 인터프리터 제품입니다. COBOL 컴파일러를 개발하며 쌓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작년 10월 훈련소를 다녀온 직후부터 주도적으로 개발해온 제품이 6개월만에 완성되어 조만간 일본 고객사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릴리즈 일정 덕분에 한달 넘게 새벽 6시에 일어나 7시에 출근하여 밤 9시넘어 퇴근하는 생활을 해왔습니다. 주말에도 시작은 평일과 비슷했고 저녁시간 정도에 퇴근해서 여자친구를 만났습니다. 일과 사랑, 건강 모두 지키려고 노력하다보니 일찍 일어나 하루를 부지런히 살아가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더군요. 그러나 피아노까지 평소처럼 열심히 할 수는 없었습니다. 성심을 다해 가르쳐 주시는 선생님께 죄송한 늘 죄송한 마음입니다.
제품을 개발하는 작업과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릴리즈를 준비하는 작업은 정말 달랐습니다. 우선 마음의 부담이 컸습니다. 3개월 후의 데모를 목표로 빠르게 개발되었기에 정합성에 대한 자신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QA 지원도 없는 상황에서 개발자 둘이서 테스트를 해야하는 상황이 참으로 안타까웠고, 알려지지 않은 언어라 테스트슈트는 고사하고 예제코드도 인터넷에서 찾아 보기 힘들었습니다. 
아무튼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나름대로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기울였고 제품은 릴리즈 되었습니다. 릴리즈 작업을 하는 내내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것은 정성이라는… 코드 한줄 한줄 작성할 때 좀 더 고민하고, 테스트 케이스를 작성할때도 조금 더 정성을 기울였더라면 제품의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 입니다. 이번에 릴리즈한 제품에 대해서는 아쉬운점이 많이 있었지만, 다음에는 이번의 경험을 십분 살려 더 좋은 품질의 제품을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