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중고판매

휴직으로 시간이 생기면 하고 싶었던 일 중 하나는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정리하는 것. 아이를 키우면서 살림살이가 점점 늘어나다보니 공간 문제도 있어서 물건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점점 커졌고, 최근에 본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미니멀리즘’도 동기부여에 도움이 되었다. 지구환경을 위해서라도 불필요하게 물건을 새로 만들고 버리는 악순환을 멈추려면 서로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나누어 써야 할 것 같다. 최근에는 당근마켓을 […]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내소사 템플스테이에서 읽은 책. 내소사에서 묵었던 방과 책의 내용이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며 읽었다. 물건을 줄이는 것 자체는 결코 목적이 될 수 없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물건을 줄임으로써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저자의 경우 물건을 5%까지 줄인 덕분에 청소가 간단해져 수시로 청소를 하다보니 자신의 삶을 제대로 통제하고 있다는 자신감과 충만감을 느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