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경제전쟁시대 이순신을 만나다




경제 전쟁시대 이순신을 만나다
상세보기

지용희 지음 |
디자인하우스 펴냄
지은이는 경제전쟁이든 무력전쟁이든 그 본질은 같다고 말하며, 현재의 경제전쟁에서의 나아갈 길을 충무공 이순신을 통해 이야기한다. 이 책은 충무공에서 21세기 CEO의 능력을 찾아내어, 경영학자의 눈으로 그를 풀어낸다. IMF 이후 다시 찾아온 2003년의 불경기 등에 대한 대안을, 충무공이 있던 당시의 시대 상황과 그의 행동을 통해 제시한다.

예병일의 경제노트(http://www.econote.co.kr/)를 읽다가 발견한 이 책은 이순신 장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경제 전쟁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를 소개하고 있다.

책의 각 장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우선 이순신 장군의 이동경로를 저자가 직접 따라가며 역사현장에서 장군의 흔적을 찾는다. 그리고 이어지는 역사 이야기. 마지막은 경영학의 관점에서 이순신 장군으로부터 배울점에 대한 저자의 의견으로 마무리 된다.

끊임 없는 혁신, 기록의 중요성, 위기극복의 리더쉽 등, 다른 경영학 서적에서도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교훈(?)들은 다소 진부면이 없잖아 있었지만, 저자의 관심과 노력 덕분에 이순신 장군의 일생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었다.

특히나 이순신 장군의 자살설은 충격적이였다. 당시 장군이 큰 공을 세우고도 백의종군을 해야했던 조선사회의 세태를 감안한다면 충분히 설득력 있는 주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여기서 저자의 결론이 참 마음에 와닿았다.

기업이나 사회나 훌륭한 인재가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그래서 조직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려면, 평평한 경기장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는 것. 일생을 정도를 지키며 살아온 이순신 장군의 삶에는 굴곡이 참으로 많았다. 3번의 파직과 2번의 백의종군…

4백여 년이 지난 지금, 우리 사회는 영웅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는가?

칼의 노래

노무현 대통령이 추천해서 유명해진 책으로 이순신이 주인공이며 1인칭 시점으로 쓰여진 소설이다.

환도와 면사첩을 자신의 방에 놓아두고 바라보며 자신의 운명에 절망했던 그의 모습이 1인칭 시점의 독백으로 잘 나타난다.

책의 진가를 모두 섬렵하기에는 나의 지성의 모자람에 안타까워해야만 했다. 더 많은 책을 읽어 생각이 자랐을 때 다시 한번 깊게 음미하면서 읽어봐야겠다.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도 많았고 의미가 머리에 닿지 않는 부분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어렵게 느낀 만큼 우리말의 운치를 멋지게 드러낸 작품이라 생각한다.  

올해 들어 26권째 읽은 책이다. 글을 읽는 능력이나 사유의 능력이 아직은 턱 없이 모자라기에 자꾸만 조바심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나 빠르게 읽으려고 노력하기 보다 글을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