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견근무

이번주 월요일부터 분당에서 과천으로 출근하고 있다. 2월 입사한 신입연구원 전원이 모증권사 프로젝트로 한달동안 파견되었기 때문. 사택에서 매일 아침 6시 30분쯤 일어나 버스를 타고 과천을 향한다. 김밥집에서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제품교육을 받고 있다. 우리가 할 일은 회사에서 개발한 미들웨어와 프레임워크를 적용하여 기존의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는 작업이다. 수업(?)을 듣는 것은 정말로 지루한 작업이다. […]

연구실의 평온한 일상은 안드로메다로 …

평온한 일상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그다지 반갑지 않은 다양한 이벤트로 가득한 한주가 지나고 집에 돌아와 평온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월요일에서 입사하여 수요일까지는 서울 코엑스 근처의 교육장에서 경력사원과 함께 교육을 받았다. 매일 아침 9시까지 코엑스로 가는 길은 험난했다. 한동안 늦잠을 즐기다 매일 아침 6시에 일어나는 것은 쉽지 않았고 하루 종일 피곤했다. 게다가 정장차림은 나를 더욱 지치게 했으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