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둘째 날

둘째 날 아침엔 원형 테이블에 앉아 음악을 들으며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고 코세라 머신러닝 강의를 들었다. 하필 이번주에 강의 내용이 많은 편이라 휴가라고 마냥 미루고 있을 수가 없다. 아점을 해결하기 위해 숙소 근처 브런치 가게 페이퍼보이에 다녀왔다. 우리동네에는 왜 이런 가게가 없을까 아쉬워 하면서, 오픈된 주방에서 정갈히 준비된 음식을 커피와 함께 즐겼다. 배를 채웠으니 이제는 움직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