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마음이 힘들었던 최근 1년 나는 길을 잃은 어린아이처럼 어쩔 줄을 몰랐다.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지, 무엇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알아볼 엄두도 내지 못한채 그저 마음속에 떠오르는 생각에 끌려 다니며 괴로워하기만 했다. 다행히도 9월 초 안식휴가, 10월 초 긴 추석연휴를 통해 충분한 휴식을 가질 수 있었고, 이때 만난 불교의 가르침은 나를 현재로 옮겨 놓았고 덕분에 지금은 마음이 한결 가볍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