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안경

5살 딸이 안경을 쓰게 되었다.

주문한 안경을 받는 날.

안경을 씌워주고 아이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는데 하마터면 눈물이 날 뻔 했다.

너무 어린나이에 안경을 쓰기 시작한 딸이 너무 안스러워서.

대신 써주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서 마음이 아팠다.

콩책임 vs 미책임

딸과 함께 하는 여러 역할놀이 중 최근에 추가된 것은 회사놀이다.

  • 아내: 사장
  • 나: 콩책임 (일 못함)
  • 딸: 미책임 (일 잘함)

날씨가 더워지면서 책상을 에어컨이 있는 안방으로 옮겼다. 아빠가 책상에 앉아 일하거나 공부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면서, 책상에 앉아서 무언가 하는 것에 대한 동경을 갖게 된 것 같다. 작은 몸으로 책상에 기어 올라 앉아, 연습장을 펴고 뭔가 끼적거리나 책을 넘겨보는 경우가 잦아졌다.

나는 일못하고 구박받는 콩책임이지만 그래도 좋다. 딸은 일잘하고 칭찬받는 미책임이니까.

자의든 타의든 잘해야 한다고 강요하는 것은 나쁜 것이지만, 잘하고 싶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노력하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일을 잘하면 행복하다. 딸이 일의 영역에서도 행복하길 바라고 그렇게 되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

퀀텀 점프

아이가 하는 말과 행동이 어느날 갑자기 낯설게 느껴질 때가 있다. 아이가 한 단계 성장한 것이다. 그 시기를 앞두고 있었던 일들을 돌아보면 공통점이 있다. 평소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만나 새로운 경험을 쌓았다는 것, 이것이 성장의 열쇠임을 알 수 있다.

앞으로 나의 삶도 도전과 새로움으로 가득하길. 그래서 그걸 옆에서 보고 자라는 아이도 진취적인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

어린이 뮤지컬

“어린이 뮤지컬”이란 장르가 있는지도 몰랐는데, 올해 상반기에만 벌써 4편을 보았고 2편이 예약되어 있다.

  • 1/8 시크릿쥬쥬 별의여신 뮤지컬 시즌2
  • 5/5 콩순이 뮤지컬 시즌2 <우리들 음악회>
  • 6/4 <인어공주>
  • 6/12 엄마까투리 <마트에 간 꽁지>
  • 6/25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월드투어쇼>
  • 7/3 캐치! 티니핑 <프린세스 다이어리>

좋은 자리를 예약하려면 정성이 필요하다. 광교호수공원 옆 도로 현수막을 통해서 공연 소식을 빠르게 접하면 좋은 자리를 예약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대비해서 주기적으로 네이버에서 “수원 어린이 뮤지컬”, “용인 어린이 뮤지컬”로 검색해본다.

아이가 정말 보고 싶어하는 공연인데 자리가 없는 경우에도 포기란 없다. 무료로 환불 가능한 기한 근처에 수시로 확인해보면 취소된 좋은 자리를 구할 수 있다.

아이와 함께 어린이 뮤지컬을 보는 것은 스스로 선택한 나의 몫이다.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즐겁게 공연을 관람하는 아이를 옆에서 바라보는 것은 큰 기쁨이다. 우리가 공연에 다녀오는 사이 아내는 3시간 정도 자유시간을 누릴 수 있다. 모두에게 좋은 시간이다.

주말에 공연을 보고온 아이는 월요일에 어린이집에 가서 뮤지컬을 재밌게 보았다고 선생님과 친구들게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것이다.

아이에게 많은 경험을 선물해 주고 싶고, 공연도 그 중 하나다. 엄마 아빠도 같이 즐길 수 있는, 클래식 공연을 같이 다닐 수 있는 날도 언젠간 오겠지?

육아 일기

50개월 차에 접어든 아이는 이제 한글을 제법 잘 읽는다. 일상 생활에서 접하는 한글의 70~80%는 읽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함께 책을 보며 한글을 읽고, 쓰고 유아 학습지를 푸는 시간이 늘었다. 가르치는 것은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이 점점 더 즐거워지고 있다.

욕심이 많고 만족지연을 할 줄 아는 아이는 커서 공부를 잘 하게 될 것 같다. 억지로 공부를 시킬 생각은 없지만, 공부를 잘 하면 뭐가 좋은지, 공부를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차근차근 알려주려 한다.

아이가 나의 이야기를 듣게 만드려면 내 삶이 내가 말하는 바와 일치해야 한다. 아이 눈에 아빠는 주말, 공휴일 아침마다 도서관에 가서 공부하는 사람이다. 아빠가 공부하는 이유도 가끔 설명해준다. 아빠가 하는 일을 좀 더 멋지게 재밌게 하기 위해서라고.

아이가 만 4세가 되니 다시 내 삶을 다시 찾아갈 수 있는 여유가 보이기 시작한다. 이제는 내 삶을 진지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육아의 한 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