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링

내가 볼링을 처음 접한 것은 경상남도 창원에 살 때, 정확히 중학교 1학년 때의 일이다. 서울에서만 살다가 먼 타지로 이사가서 정붙일 곳이 없었던 어머니께서 취미 생활로 볼링을 시작하신 것이 계기가 되어 아버지를 거쳐 나까지 볼링의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되었다. 어머니는 언젠가 볼링 대회에서 구사하신 멋진 폼으로 마산 MBC 저널의 표지모델로 발탁되신 적도 있다.

마산 MBC 저널을 장식하신 어머니

대충 자세를 배우고 처음 볼링을 쳤을 때, 나는 어떻게 공이 끝까지 꼬랑(?)에 안빠지고 굴러갈 수 있는가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해야했다.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100점을 넘기까지 상당히 오래걸렸던 것으로 기억된다. 나는 볼링에 영 소질이 없었다.

그렇게 시작해서 100점을 무난히 넘을 수 있게 되었을 때 부터 볼링이 너무 재밌었다. 방학이 되면 월 5만원을 내고 볼링장에 가서 지칠 때 까지 미친듯이 쳤다. 보통 하루에 12~15게임 정도 쳤던 것 같다. 수십만번(?)의 스텝을 밟았기에 자동차의 운전을 평생 잊어버리지 않듯 나는 볼링을 그렇게 내안에 받아 들이게 되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서울로 전학온 후 몇 달만에 혹은 일년만에 볼링을 쳐도 전혀 어색하지가 았았으니까 …

중학교 3학년 때의 일이다. 마음먹고 집중하면 200점을 칠 수 있을꺼라고 자신하던 때, 경상남도 도청배 청소년 볼링대회에 출전하였다. 유니폼도 없이 라운드 티에 청바지를 입고 등장한 나는 심판의 꾸지람을 들어야 했다. 다른 학생들은 다 학교 볼링부 소속 준 선수들이였다. 소심한 나는 안그래도 심판의 꾸지람으로 인해 주눅이 들었었는데, 다른 애들은 다 선수이고 이상한 괴성을 지르며 볼링을 쳐서 기가 많이 죽어있었다.

재밌었던 건 정식 대회라서 파일라인을 밟으면 ‘삐’ 소리가 나며 0점 처리되었고, 평소에 나는 파울라인을 넘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연습투구에서 당당하게 ‘삐’ 소리를 내버렸다. 그 후로 약간 신경써서 실전에서는 파울을 하지 않았지만 나랑 같은 레인에서 쳤던 부산상고 누나(?)는 간간히 ‘삐’ 소리를 울려 웃음을 참기가 쉽지 않았던 것 같다.

3게임 평균으로 순위를 가르는 게임이였는데, 나는 먼 타지였던 김해에 친구와 둘이 가서는 마인드 컨트롤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문제는 레인 상태가 거시기 하여 나의 훅이 전혀 먹지 않았던 것이다. 평소 사용하는 스파트로 첫게임을 치다가 망쳐버렸다. 변화가 필요했다. 나는 훅이 먹지 않는 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직구와 마찬가지라 생각하고 대각선으로 레인을 공략하기 시작했고 겨우 평균 150점으로 경기를 마쳤고, 어이없게도 그 점수가 남자 중등부 1위였다. 그렇게 나는 홀로 청바지를 입고 고독한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동안 볼링선수로 나가볼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 당시 공부를 지지리도 못했더라면 어떻게 됬을지 모르겠으나, 그랬더라면 지금쯤 어느 작은 볼링장에서 코치를 하며 아줌마들의 사랑을 받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용호 볼링장으로 옮겼다. 여름 방학에 처음으로 제대로 된 강좌를 들었고 그 때 강사가 그당시 프로볼러 랭킹 1위였고 퍼팩트를 30회 이상 기록한 배대권 프로였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1주일 동안 폼연습만 다시했다. 2주를 그렇게 기본기를 철저히 다시 배우고 전열을 가다듬은 나는 그 방학에 지금도 깨지 못하고 있는 최고 기록을 세우게 된다. 그 날은 한마디로 신들린 날이였다. 첫게임은 190점대를 기록했고 둘째게임에 사고를 치게되었다. 터키로 시작하여 4프레임 스페어, 5프레임 스트라이크, 6프레임에 스페어, 그 이후로 스트라이크 아웃! 점수는 259점이였다. 그 다음게임도 230점을 넘었고 그 날은 총 10게임을 쳤는데 5게임에서 200점을 넘었다. 내평생 259점을 넘어볼 수 있을까?

카이스트에 와서 생각지도 못하게 볼링클럽이 만들어졌고, 일주일에 한번씩 꾸준히 볼링을 즐기고 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사람들이 너무 점수에 욕심을 부리지 않고 기본기를 다져서 볼링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으면 하는 것이다.

배부른 욕심이 있다면 나도 마이볼을 가지고 싶다. 어머니와 손크기가 비슷하다고 하여 늘 어머니 공을 물려받았는데, 지금 쓰고 있는 공도 회전력이 좋지 않다고 하여 버려진 것을 내가 업어온 것이다. 정말 내 손에 맞는 꽤나 괜찮은 공을 하나 가지고 싶다. 공이 손에 정확히 맞으면, 회전력이 2배는 상승할 것 같다. 올해 하나 질러버릴까!

크게 힘이 들지도 않고 사람들과의 친목에도 좋은 볼링 …
볼링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마누라를 만난다면 아마도 평생 즐기는 레포츠가 될 듯 하다 …

“볼링”의 4개의 댓글

crazybar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