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 수원드라이빙센터 EV6 시승 후기

전기차에 대한 호기심을 풀기 위해 기아 홈페이지에서 시승 예약을 하고, 12월 3일 오후 1시에 수원드라이빙센터를 방문했다.

운전면허증을 제출하고, 서류에 서명하고, 시승코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멀리, 더 오래 차를 타볼 수 있는 코스였다. 네비게이션에 반환점은 사무실, 시승센터는 집으로 입력이 되어 있다는 설명을 듣고 차키를 받아 지하 6층으로 내려갔다.

시승차량은 무려 6,669만원 짜리 EV6 롱레인지 GT-Line 4WD 풀옵션. 300 마력이 넘는 차량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시동이 켜진건지 꺼진건지 알 수가 없어서 바보처럼 3번을 껐다 켰다. 엔진소리 대신 엑티브 사운드를 들으며 지하 주차장을 빠져나올 땐 마치 우주선을 탄 것 같은 묘한 기분이 들었다.

차키만 달랑 주고 알아서 운전하는 것이어서 차의 사용법을 익히는데 시간을 많이 쏟았다. 평소에 궁금했던 오토홀드, 어뎁티브 크루즈컨트롤, 차선유지보조 기능을 써보느라 바빴다.

시승이 끝나고, 주차하고, 키 반납하고, 사은품 받아서 집에 왔다. 영업행위가 전혀 없어서 좋았다.

전기차의 매력은 달릴때보다 신호 대기 중에 더욱 크게 다가왔다. 운전 피로를 많이 줄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

NORMAL 드라이브 모드에서의 출력은 320i의 184마력 27토크 대비 특별히 강력하다고 느끼지 못했다. 핸들에 달려 있는 드라이브 모드 변경 버튼을 시승 끝나고 발견해, SPORT 모드로 주행해보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쉽다.

주행감성은 3시리즈에 미치지 못했다. “EV6와 3시리즈 중에 무엇을 탈래?” 라고 묻는다면 나는 고민 없이 3시리즈를 선택할 것이다. 그냥 지금 타고 있는 3시리즈에 오토홀드랑 어뎁티브 크루즈컨트롤만 달아주면 좋겠다. (F30엔 오토홀드를 추가할 수 없다.)

EV6를 6천만원 주고 사느니, 더 안락하고 고급감을 느낄 수 있는 K8 하이브리드를 사겠다. 다음엔 K8 하이브리드를 시승해볼 생각이다.

차를 바꾸고 싶다

아이가 없었던 2017년에 3시리즈를 구입할 땐 ‘운전재미’가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

맞벌이 육아의 고단한 삶을 이어가는 요즘에는 편한 차를 타고 싶다.

지나치게 단단한 승차감은 운전하는 나마저 멀미를 느끼게 한다. 아이와 함께 뒷좌석이 타는 아내는 멀미가 심해서 타기 힘들다고 말 할 정도.

말랑말랑한 윈터 타이어로 교체해서 승차감은 그럭저럭 괜찮아졌다.

그런데 막히는 길을 운전할 때마다 너무 피곤해서 어뎁티브 크루즈 컨트롤, 오토 홀드 기능이 절실해진다.

고속주행도 더 조용하고 안정적이면 좋겠다.

그래서 보고 있는 차는 G80, K8 하이브리드와 같은 대형 세단이다.

그랜저 타고 다니는 몇 살 위 선배들을 보면서 지루하다고 생각했던 내가 이렇게 될 줄이야.

집을 사면서 진 빚도 같아야 하고, 경제적 자유를 달성하기 위해선 열심히 배당주를 모아야 해서 당분간 차를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도 자꾸 욕심이 생기는 까닭은 지금의 내 삶에서 충만함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 아닐까?

더 넥스트 스파크 17년식 배터리 셀프 교체

자주 운행하지 않는 우리집 세컨카 더 넥스트 스파크의 배터리가 반짝 강추위에 방전되어 물리키로만 열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 지난주 육아휴직을 끝내고 복직한 아내가 조만간 통근에 이용할 예정이어서 급히 배터리를 교체해야했다.

출장 배터리 교체 서비스를 이용할까 셀프로 해볼까 고민하다가, 약 4만원의 비용차이도 무시할 수 없었고 직접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셀프 교체에 도전했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대부분의 업체에서 배터리를 구입하면 교체에 필요한 공구를 빌려주고, 폐배터리를 수거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가장 저렴한 조건을 찾아서 아트라스BX 44DL을 배송비 포함 4.6만원에 구입했다.

업체의 패키징 그대로 지하 주차장으로 이동

동일 차량의 배터리 교체 방법이 자세히 설명이 되어 있는 블로그 글을 보고 차근차근 따라하니 10분도 안 걸렸다.

기존 배터리 제거 중
새 배터리 장착 완료
시동 확인

무언가를 내 손으로 직접 할 수 있다는 것은 꽤나 즐거운 일이다. 대상이 되는 물건에 애정이 생기는 것은 보너스. 자동차를 좋아해서 언젠가 여유가 된다면 경정비도 배워보고 싶다.

실내 셀프세차 체험

본넷에 먼지가 수북히 쌓여 있음을 느끼며 운전하다 비를 맞은 어느 날 차가 달마시안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오랫동안 생각만 했었던 실내 셀프세차에 도전해봤다. 장소는 수원 영화 24시 셀프세차장.

  • 1시간에 15,000원
  • 2시간에 25,000원

평소에 셀프세차할 때 8,000원 ~ 10,000원은 사용하므로, 15,000원까지는 수용가능한 수준이어서, 1시간 안에 끝내기로 했다. 왁싱은 처음부터 포기.

아직 세차하는 데 요령이 없어서 그런지 시간이 너무 빠듯했다.

  1. 폼샴푸
  2. 고압수
  3. 카샴푸 + 미트질
  4. 고압수
  5. 드라잉 + 에어건

고압수, 에어건을 무제한으로 쓸 수 있고, 개수대가 같은 장소에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었다. 그러나 시간에 쫓기는 상황은 실외 세차장에서 카드 찍으면서 할 때와 다르지 않았다.

시간에 쫓기며 마무리 했지만, 왁싱도 못했지만, 그래도 결과물은 만족스러웠다. 추운 겨울, 더운 여름에 한 번씩 이용하면 좋을 것 같다. 다만 1시간 내에 여유있게 세차를 끝낼 수 있는 스킬이 절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