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

쌩뚱맞게 이런 류의 책을 읽게 된 것은, 첫째로 유시민이라는 사람의 생각이 궁금했고 둘째는 정치에 스스로 너무나 무관심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대선이 있기 전에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싸움을 바라보는 유시민의 관점에서 씌여진 책이다. 책 표지에 눈에 띄는 문구 …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 타협은 없다!

정치에 거의 무지한 내가 보기에도 노무현 대통령이 언론과 맞설 때, 저렇게 까지 힘들게 싸워야 하는가에 대해서 의문을 가지곤 했었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 그 때의 혹은 지금의 상황을 이해하게 되었다.

책 표지에 눈의 띄는 문구 그대로였으니까 …

일반인은 정치상황을 언론을 통해서 전해 듣는다. 그렇기에 불순한 의도(?)를 가진 언론에 의해 한 정치인이 밟히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어떤사건에 대해서 일부만을 부각시켜 왜곡시킨다던가 사실 그 자체를 왜곡시키는 일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몰상식하게도 …

조선일보가 마음에 들지 않는 정치인은 저자의 표현을 빌려 조졌다. 조선일보의 입장에서 노무현은 마음에 들지 않는 인물이었기에 조질 필요가 있었고 그러나 그는 이게 굴복하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 싸웠던 유일한 정치인이였다.

“나는 노무현과 조선일보 가운데 어느 쪽을 응원해야할 지 분명하게 판단하지 못하거나, 어느 쪽인가를 편들면서도 싸움이 벌어진 이유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독자를 위해 이 책을 썼다. 나는 보통의 경우 편 가르기보다는 중용의 도를 지키는 것이 좋다고 믿는다. 그러나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싸움과 관련해서는 이런 고전적인 처세술이 통용되지 않는다. 이것은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을 상식의 편으로 만들고 싶다.

꽃으로도 때리지 마라


오래전에 사두었던 이 책을 책을 읽는 것에 취미를 붙이려고 노력하고 또 즐기게 된 요즘 꺼내 읽게 되었다. 배우 김혜자는 딸과의 유럽여행을 앞두고 우연히 월드비젼의 부탁을 받아 유럽대신 아프리카를 찾게 되었고, 그 후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우간다, 보스니아, 중국, 인도,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등지를 다니며 고통받는 어린이와 여자들을 위해 일해왔다. 그리고그녀는 앞으로도 그들을 도우며 살다가 생을 마감하고 싶다고 한다.

막연히 못산다 정도로 생각했던 아프리카, 인도 등지에서 살고 있는 약자인 어린아이와 여자들이 얼마나 큰 고통속에서 인간답지 못한 삶을 살고 있는지 알 수 있게 해주었다.

지구 한편에서는 비만을 골칫거리로 여기고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먹을 것이 없어서 독소가 있는 생풀을 뜯어 먹고 있는 아이들이 있다.

아프리카에서 굶어 죽어가는 아이들을 보며
“신이 과연 존재하긴 할까요?”
라고 의문을 가졌던 구절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사서 읽어 주었으면 한다. 이 책을 통해 얻는 수익이 아프리카의 불쌍한 아이들을 돕는데 이용되기 때문이다. 배우 김혜자 처럼 직접 아프리카등을 방문하며 어려운 아이들을 보듬어 줄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현재의 내 삶에 항상 감사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책에 담겨있는 좋은 글을 소개하자면 …

매력적인 입술을 가지려면 친절한 말을 하라
사랑스런 눈을 가지려면 사람들 속에서 좋은 것을 발견하라
날씬한 몸매를 원하면 배고픈 사람들에게 음식을 나눠주라
아름다운 머릿결을 가지려면 하루에 한번 아이로 하여금
그 머릿결 을 어루만지게 하라
균형잡힌 걸음걸이를 유지하려면
당신이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며 걸으라
물건 뿐 아니라 사람은 새로워져야하고 재발견 해야하며
활기를 불어넣어야 한다
어떤 사람도 무시되어선 안된다
당신이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할 때
당신 역시 팔 끝에 손을 갖고 있음을 기억하라
나이를 먹으면서 당신은 알게 될 것이다
당신이 두개의 손을 갖고 있음을,
한손은 당신 자신을 돕기 위해
그리고 나머지 한 손은 다른 사람을 돕기 위해

봉순이 언니

읽은지 조금 오래되서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

짱아라는 매우 어린아이의 시점에서 씌여진 이 소설은

자신의 어머니 보다 먼저 더 가까이 “사람”으로서 다가왔던

봉순이 언니에 대한 회고 정도로 정리가 될까?

어린아이의 심리와 60~70년대의 시대상황을 잘 묘사하고 있다는 것이

기억나는 점이긴 하지만 솔직히 별 생각없이 빠르게 읽어서 그런지

다 읽고 나서는 허무했던 작품 …

소설책도 좀 생각하며 읽자!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얼마전에 책을 여러권 한번에 구입한 적이 있었다. 책을 구입한 목적은 어떤 자기개발서에서 책을 빨리 읽는 훈련을 하기 위해서 “꼭 읽어야 하는 책” “읽고 싶은 책” 등의 부류에 해당하는 책을 몇권씩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알라딘을 쥐잡듯이 뒤지던 중 링크의 링크를 타고 도달한 책이 바로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이였다.

단지 제목이 재밌다는 이유로 혹은 속독을 위해 투자할 시간이 부족했던 이유로 대충 선택한 이 책이 한겨례 문학상 수상작품이라는 사실을 안 것은 지난 목요일 서울로 올라가는 KTX 기차안에서 였다. 킥킥 거리며 책을 읽어보기는 정말 처음인지 오랜만인지 모르겠으나, 글쓴이가 글을 참 재밌게 잘 썼다는 생각이 든다. 기가막힌 비유를 들어 재치있는 표현을 하고 있는데 이를테면 …

또 누군가를 기억하는 일은 마치 오징어잡이 배를 타는 일과도 같아서, 그를 기억할 때면 늘 삼미 슈퍼스타즈의 주요 경기들이 멍청한 오징어들처럼 줄줄이 딸려오곤 했다.

책 뒷표지에 적혀있는 황석영, 박범신 등 쟁쟁한 소설가들의 평가와 일맥상통하게도 가벼운 것과 무거운 것을 삼미슈퍼스타즈라는 소재와 주인공의 상념을 통해서 잘 섞어 나타내고 있다.

누구나 재밌게 읽을 수 있으면서도 생각하게 해주는 작품!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봉순이 언니로 유명한 작가 ‘공지영’이 쓴 소설이다.

주로 수필류만 읽다가 보니 소설은 재미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베스트셀러 였던 이 책을 충동적으로 구매했고, 배달된 책을 뜯어서 한동은 한 구석에 놓고 보지 않다가 기숙사로 가져다 놓았다. 그후로 어제까지 일주일동안 자기전에 15~30분씩 읽었고 농구하고 일찍 들어온 어제 침대에 걸터앉아 끝까지 다 읽어버렸다.

앞으로 읽을 분들을 위해 자세한 내용은 말하지 않겠으나 … 대략의 줄거리는 아픔을 간직한 서로 전혀 다른 배경을 가지고 살아온 두 남녀의 사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형제에 존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게 해주며 진정한 사랑과 용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이책을 읽었던 수많은 독자와 다르지 않게 나 역시도 눈물없이 이 책을 읽을 수 없었다.

공지영씨가 쓴 다른 소설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