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아직은 아이가 어려서 훈육을 하는 단계는 아니지만, 준비차원에서 미리 읽어보았다. 요즘엔 자기를 둘러 싼 모든 일에 이름을 외치며 의지를 보이는 아이를 지켜보는 기쁨과 ‘잘 가르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겹친다.

한 단어로 요약하면 ‘역지사지’

핵심은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하기. 훈육은 지금 아이가 내가 원하는대로 생각하고, 행동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혼내는 것이 아니라 세상과 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천천히 가르침을 주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기준이 명확하고 일관성이 있어야 하며 기다려줄 수 있어야 한다. 마흔이 다 되어가는 나 자신을 바꾸는 것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몇 번의 훈육으로 아이가 바뀌길 바라는 것은 너무 큰 욕심일 것이다.

책을 읽으며 법륜스님의 말씀이 자꾸 떠올랐다. 다른 사람을 내 마음대로 바꾸려는 시도는 언제나 갈등을 낳는다. 아이가 스스로 바꿔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거의 정반대의 행복

만화가 난다의 육아 이야기.

서은이의 7개월에 읽어서 그런지 어떤 육아 수기보다 공감이 많이 되었다.

짧막한 여러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이에 대한 아련한 감정으로 끝맺는 에피소드들이 기억에 남는다.

자신과 멀리 떨어진 아이가 그냥 두면 사라질 것 같아서 얼른 뛰어가 안았다는 부분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책을 읽으며 가장 크게 든 생각은 앞으로 아이를 더 깊이 사랑하게 되겠구나… 우리에게 더 즐거운 일들이 많겠구나…

한편으로 아이가 조금씩 우리의 품을 떠나서 자신의 세상으로 나아갈 때 우리가 느낄 슬픔을 생각해보았다. 그 시간에 오기전에 아이가 품안에 있을 때 다시 오지 않을 순간들을 함께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빵이

5월 1일 태어난 우리 딸의 이름은 김서은. 태명은 건빵이었는데, 요즘에는 빵이라는 호칭이 너무 귀여워서 자주 그렇게 부른다.

오늘은 서은이가 태어난지 70일째 되는 날. 육아는 힘들지만 그 이상의 보상을 준다는 말을 실감하고 있다.

언젠가 아이와 단 둘이 있을 때 이런 생각을 한적이 있다. 아이 때문에 평생 많이 울고 웃겠구나 하고.

트림 시키려고 세워서 안고 있을 때, 심장의 두근거림과 따뜻함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을 느낀다.

목을 가누면 좋겠지, 말을 하면 좋겠지 이런 생각을 하면서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길 바라면서도, 지금의 서은이는 평생 다시 만날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 시간이 천천히 가도 좋을 것 같다.

산후조리원 시절의 서은이가 벌써 그립다. 그래서 하루하루가 정말 소중하게 느껴진다. 눈에 비친 아이의 모습을, 손에 닿는 감촉을 가슴에 간직하려고 노력한다.